국제 >

우한 폐렴 글로벌 금융시장 강타, 얼마나 지속될까?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 중국에서 발생한 '우한 폐렴'에 대한 확산 우려가 전 세계 금융시장을 강타한 가운데 시장에서는 과거 중국에서 발생한 중증 급성호흡기 증후군(SARS·사스)와 비교하며 향후 경제와 금융시장에 미칠 파급효과를 분석하기 시작했다.

◇ 전 세계 금융시장, 우한 폐렴 확산에 '덜덜' : CNBC에 따르면, 우한 폐렴을 일으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중국과 아시아를 넘어 미국까지 상륙했다는 소식에 이날 미국과 유럽 증시는 하락했다.

특히 항공업체와 호텔 등 여행 관련주에 대한 타격이 컸다. 케세이퍼시픽 항공 주가는 4% 하락했고, 아메리칸 항공과 유나이티드 항공도 각각 4.23%, 4.36% 내렸다.

세계 최대 카지노 복합리조트인 윈 리조트 주가는 6.14% 떨어졌고, 라스베이거스 샌즈도 5.4% 하락했다. 매리어트 베케이션 월드와이드와 매리어트 인터내셔널도 각각 4.35%, 3.92% 내렸다.

이 밖에도 크루즈 선사인 로열캐리비안 크루즈는 3.9% 하락했고, 프랑스 명품 업체 루이 뷔통 모에 헤네시(LVMH)도 1.1% 떨어졌다.

내셔널증권의 아트 호간 수석 시장 전략가는 "팬데믹(pandemic·전염병 대유행) 대한 우려가 있을 때 여행(업체)는 타격을 받는다"며 "우리는 현재 (팬데믹) 초기 단계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 관광객들이 줄 것이라는 전망으로 인해 명품 업체들도 피해를 받는다"고 덧붙였다.

반면 안전자산인 미국 국채의 경우 10년물 금리는 1.76%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국채 가격이 상승하면 국채 금리는 하락했다. 이에 국채 금리 곡선은 평탄해져 미국 국채 2년물과 10년물의 금리 스프레드는 23.38bp(1bp=0.01%)로 좁혀졌다.

미 달러화 대비 엔화의 가치도 미 동부시간 오후 7시45분 기준 0.05% 올라 109.92엔에 거래되고 있다.

◇ 미국까지 상륙한 우한 폐렴…춘제 앞두고 확산 우려 : 현재까지 중국에서만 300명 이상이 우한 폐렴에 감염됐으며 6명이 사망했고 한국과 일본, 태국, 대만. 미국 등에서도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게다가 이번 주 주말부터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제'(春節·설) 연휴가 시작돼 확산에 대한 우려가 더욱 커지고 있다.

이에 세계보건기구(WHO)는 우한 폐렴 확진 판정자 수가 현재까지 300명을 넘어선 데다 중국 등 아시아뿐만 아니라 미국에서까지 확진 환자가 나옴에 따라 22일 긴급위원회를 소집해 국제적인 비상사태에 해당하는지를 논의할 계획이다.

◇ "우한 폐렴, 사스보다는 덜 할 것" : 전문가들은 우한 폐렴을 지난 2003년 사스로 인한 경제 성장률 둔화와 비교하며 앞으로 경제에 미칠 영향을 분석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약 800명의 목숨을 앗아간 사스의 경우 중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약 1%포인트 떨어뜨렸다고 밝혔다.

미국의 투자회사 제프리스의 애널리스트들은 "중국에서는 수백 만명의 중국인들이 고향으로 향하는 춘제를 앞두고 있다"며 "중요한 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팬데믹으로 변하는지 여부"라고 말했다.

일부 전문가들은 아직 초기 단계지만 우한 폐렴이 감염자의 10%가 사망했던 사스만큼 치명적이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튜더 인베스트먼트의 설립자 폴 튜더 존스는 "백신도 없고, 치료법도 없다. 우리는 잠복기가 얼마인지도 모른다"면서도 "바이러스가 얼마나 치명적인지는 어느 정도 알고 있다. 사스보다는 덜 한 것으로 보이지만 투자자라면 정말 불안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