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이테크건설, 지난해 영업익 801억…전년比 29.2%↓

지난해 매출 1조7000억원…전년比 14.51%↑
[서울=뉴시스]서울 서초구 양재대로에 위치한 이테크건설 본사 전경. (제공 = 이테크건설)
[서울=뉴시스]서울 서초구 양재대로에 위치한 이테크건설 본사 전경. (제공 = 이테크건설)

[서울=뉴시스] 이혜원 기자 = 이테크건은 지난해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801억원으로 전년 1130억원 대비 29.16% 감소했다고 22일 밝혔다.

당기순이익도 338억원으로 전년 동기 711억원과 비교해 52.54%나 줄었다. 다만 지난해 매출은 1조7000억원으로 전년 1조4900억원 대비 14.51% 올랐다.

안찬규 이테크건설 사장은 "플랜트와 토건 등 건설사업이 안정적인 수주를 바탕으로 기업 성장은 지속되고 있다"며 "단지 발전에너지사업에서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가격이 하락한 데다, 계통한계가격(SMP·System Marginal Price)도 예년보다 낮아 이익이 기대 보다는 높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사업별 매출은 플랜트사업이 9426억원으로 전년 대비 24.5% 늘었고 토건사업도 3382억원으로 전년 대비 22.2% 증가했다. 발전에너지 사업은 4788억원으로 전년 대비 13.5% 감소했다.

한편 플랜트 사업에 중점을 두고 있는 이테크건설은 4개 국가에 지사를 두고 해외건설사업을 확대해 나가고 있으며 주거브랜드 '더리브'(THE LIV)를 통해 건설·토건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march1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