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호남정치, 경쟁체제 필요' 대안신당 개혁성과 광주 보고회

제3세력 통합은 국회 다당제·호남정치 경쟁 1석2조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대안신당이 22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4+1연대 개혁성과 보고대회'를 열고 있다. 2020.01.22. wisdom21@newsis.com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대안신당이 22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4+1연대 개혁성과 보고대회'를 열고 있다. 2020.01.22. wisdom21@newsis.com

[광주=뉴시스] 맹대환 기자 = 제3세력 통합으로 21대 총선 활로를 찾고 있는 대안신당이 22일 오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4+1 개혁성과 보고대회'를 열고 호남정치의 경쟁체제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는 최경환 대표(북구을)와 천정배 의원(서구을), 장병완 의원(동남갑), 김명진 서구갑 예비후보, 김성환 동남을 예비후보, 당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최 대표는 "더불어민주당과 범여권이 4+1 연대를 통해 검찰 개혁의 단초를 마련했고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에 따른 정치개혁, 지역 예산확보 등 성과를 이뤘다"며 "이 같은 결과는 민주당만의 힘으로는 절대 해낼 수 없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민주당은 청와대 출신 50~70명이 총선에 출마하는 등 진영에 갇혀 확장성이 없다"면서 "문재인정부 2년 후 4기 개혁정권을 재창출하기 위해서는 중도통합이 중요하다"며 제3세력 통합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최 대표는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으로 국회 과반수가 넘는 정당의 출현이 어려워졌다"며 "제3세력 통합은 국회의 다당제, 호남정치의 경쟁체제를 만드는 1석2조의 효과가 있다"고 주장했다.

최 대표의 성과보고에 이어 천 의원은 검찰 개혁의 성과와 공수처, 경찰 개혁 등 향후 전망에 대해 설명했다.


장 의원은 대안신당이 4+1 연대를 통해 확보한 광주지역 주요 현안사업 예산에 대해 보고했다.

이날 행사에는 대안신당 광주시당 당원과 부산시당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지난해 12월29일 대안신당 광주시당 창당대회에 1000여명이 참석한 것과 비교하면 10% 정도 수준이다.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공감언론 뉴시스 mdhnew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