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1회 충전에 200㎞'…친환경 전기굴절버스 세종시 달린다

전기굴절버스 /국토교통부 제공© 뉴스1
전기굴절버스 /국토교통부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김희준 기자 = 1회 충전으로 200㎞ 이상 주행 가능한 전기굴절버스가 전국 최초로 23일부터 세종시에서 운행된다. 차선이탈경고장치 등 첨단 안전시설과 자동식 휠체어 고정장치 등 편의시설이 있어 승객편의가 한층 높아질 것이란 평가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세종시는 전국최초로 전기굴절버스 운행에 합의했다고 22일 밝혔다.

전기굴절버스는 3곳에 승하차용 출입문을 만들어 승객의 편의를 더했으며 한번에 84명까지 탑승할 수 있다. 세종 내부순환선(900번), 오송역~정부세종청사~반석역 간 광역노선(990번)에 각각 2대가 운행된다.

이밖에 대광위는 올해 S-BRT 시범사업 선정에 따른 '세종권 BRT 고급화' 일환으로 첨단정류장, BRT 우선신호체계 시범사업 등도 추진한다.


특히 스크린도어, 무선인터넷(Wi-Fi), 버스정보안내단말기(BIT), LED 광고시설 등을 설치하는 BRT 첨단정류장 사업은 세종시내 6개소 정류장에 시행된다. 이후 세종시내 BRT 운행 전 노선에 단계적으로 확대한다.

최기주 대광위 위원장은 “이번 전기굴절버스 운행으로 출퇴근 시간대 교통혼잡 해소를 포함해 대중교통 이용 편의가 크게 개선될 것”이라며 “세종권 BRT가 명실상부한 우리나라 최고의 BRT가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