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김재철 전 MBC사장, 자유한국당 후보로 사천남해하동 출마 선언

김재철 전 MBC사장이 내년 총선에 자유한국당 소속으로 경남 사천·남해·하동 선거구 출마한다고 22일 선언했다© 뉴스1
김재철 전 MBC사장이 내년 총선에 자유한국당 소속으로 경남 사천·남해·하동 선거구 출마한다고 22일 선언했다© 뉴스1

(경남=뉴스1) 김대광 기자 = 김재철 전 MBC사장(66)이 22일 사천시청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총선에 자유한국당 소속으로 경남 사천·남해·하동 선거구 출마를 선언했다.

김 전 사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번 총선을 통해 문재인 적폐정권을 심판해야 한다"며
"이번 총선에서 내가 적폐인지 문재인 정권이 적폐인지를 심판 받겠다"고 강조했다.

김 전사장은 지난 20일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그는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문재인정권의 경제정책으로 보통 사람들의 경제사정이 극에서 극으로 치닫고 있다"며 "잘못된 정책과 그 집행을 막기 위해 총선을 통해 야당인 자유한국당이 반드시 과반의석을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우리 지역도 자유한국당 후보들이 여러 명 출마해 경쟁을 벌이고 있다"며 "자유한국당이 추구하는 우파와 시장경제의 가치가 고향 유권자들에게 널리 알려지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사천 남해 하동에 대한 희망 7프로잭트를 제시했다.

먼저 2년제인 항공대학을 4년제 항공 종합대학으로 키우고 KTX진주역에서 사천읍을 거쳐 삼천포에 이르는 경전철을 신설해 지역 경제를 살리는 동맥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사천시와 남해군 하동군이 함께 참여하는 가칭 하·남·사 프로젝트를 만들고 이순신의 바다 스토리텔링으로 돈이 되는 관광 사업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남해는 독일마을에 이어 이동면 미국마을을 새로운 명소로 개발하고, 창선도는 적량선을 복원해 이순신 순국 공원과 연결되는 호국정신의 성지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남해 서상면과 여수시를 잇는 가칭 남여대교를 건설해 영남과 호남을 잇는 세계적인 관광 인프라로 만들고, 현재 하동군이 추진하고 있는 하동 알프스 산악 열차 조성에 경남 도민들의 힘을 모으자고 역설했다.

한편 '이명박 정권의 국정원과 공모해 MBC를 장악하고 정권에 반하는 방송인들을 쫓아냈다'는 혐의로 기소돼 2년째 재판을 받고 있는 김 전 사장에 대한 1심 선고는 2월 중에 있을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