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과학 활용 재난안전기술 개발 '654억원 투자'

[파이낸셜뉴스]
행정안전부는 22일 첨단과학을 활용한 재난안전기술 연구개발사업(R&D)에 올해 654억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이를 수행할 신규 연구수행기관을 오는 23일부터 내달 24일까지 1달 간 모집한다.

지난해 국민생활과 밀접하고 지역수요에 따른 재난안전기술개발에 중점을 두는 것을 물론 국민·지자체 공모와 관계부처 협력 등을 통해 올해 추진할 43개 신규 과제를 선정했다.

지역맞춤형 재난안전 문제해결 과제로는 △빅데이터 기반 도시산불 방재시스템 개발(강원) △도로시설 사고예방을 위한 교통상황 감지시스템(광주) △범죄 취약가구 자가 내 범죄 예방 및 생활안전 대응 시스템 구축(경기) △태풍 등 기상악화에 따른 항공 체류객 지원(제주) 등이 있다.

이들 과제는 12개 시·도에서 제안한 과제 30개를 대상으로 지난 14일 개최한 '중앙-지방 재난안전연구개발 협의체' 심의를 통해 최종 선정한 것으로 올해 처음으로 추진된다.

생활·기후 관련 문제해결 연구과제로는 △다중밀집시설 화재의 조기경보 및 대피체계 개발 △해상 추락사고 예방을 위한 스마트 부력밴드 △도심환경을 고려한 폭염 저감 기술 최적화 △5G 기반 긴급재난문자 서비스 등이 선정됐다.

이번 공모대상 과제는 전체 43개 과제 가운데 긴급현안대비과제 및 국립재난안전연구원 자체 수행 대상 등 10개 과제를 제외한 33개 과제다.

신청자격, 평가절차, 제출서류 등 자세한 사항은 행안부나 국가과학기술지식정보서비스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복수 행안부 재난협력실장은 "이번 연구개발 사업을 통해 국민들이 생활 속에서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성과를 만들어 재난으로부터 더욱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어가겠다"고 전했다.

eco@fnnews.com 안태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