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새보수당, 설 앞두고 '안보' 행보…군부대 방문

공식 1호 법안 청년병사보상3법 홍보도 "청년 군인 대변하는 대한민국 1번 정당"
[서울=뉴시스]새로운보수당 지도부가 설 연휴를 앞둔 22일 경기도 양주 육군 25사단 신교대대를 방문했다.
[서울=뉴시스]새로운보수당 지도부가 설 연휴를 앞둔 22일 경기도 양주 육군 25사단 신교대대를 방문했다.
[서울·양주=뉴시스] 유자비 최서진 기자 = 새로운보수당 지도부가 설 연휴를 앞두고 22일 군부대를 방문하며 '안보 정당'과 '청년 정당'의 면모를 강조했다.

하태경 책임대표와 유의동 공동대표, 유승민 보수재건위원장, 김용태 청년당대표는 이날 오전 경기도 양주 육군 25사단 신교대대를 위문 방문했다.

하 책임대표는 방명록에 '새보수당은 청년 병사들을 위해 존재하는 당이다'라고 적어 군인들의 박수를 받았고 지도부는 앞치마를 두르고 마스크를 쓴 모습으로 직접 군인들에게 점심 식사를 배식하며 위문했다.

하 책임대표는 "새보수당은 청년 군인들을 제대로 대변하는 대한민국 첫번째 정당"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반드시 임기 내에는 군대 내에도 프로게임단을 만드는 것 하나는 꼭 반드시 지키겠다"고 공약했다.

새보수당의 공식 1호 법안인 '병역보상금법'과 '군 제대 청년 임대주택가점법', '군 복무 1% 가점법' 등을 묶은 '청년병사보상3법'을 홍보하기도 했다.

그가 "여러분 제대하고 집 구할때 가산점을 부여하는 법안, 공무원 시험 칠 때 1% 가산점을 부여하는 법안, 여성들도 군대가고 싶다면 보내주는 법안"이라고 외치자 군인들은 박수를 보내며 환호했다.

하 책임대표는 방문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대한민국 정당 중 청년 군인을 대변하는 정당이 없다. 그래서 1호 법안으로 청년병사 3법을 발의했다"며 "특히 최근에 남북 관계를 잘못 해석하는 사회 분위기 때문에 우리 군을 경시하는 분위기가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서울=뉴시스]새로운보수당 지도부가 설 연휴를 앞둔 22일 경기도 양주 육군 25사단 신교대대를 방문했다.
[서울=뉴시스]새로운보수당 지도부가 설 연휴를 앞둔 22일 경기도 양주 육군 25사단 신교대대를 방문했다.
이어 "더더욱 안보를 강조하고 안보 핵심 기둥인 청년 군인들의 사기를 올리고 국회도 그분들을 제대로 대변하는 것을 알리겠다. 청년 군인과 새보수당은 한 몸"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유승민 보수재건위원장도 "청년 병사들에게 주택, 교육, 취업에 대해 국가가 더 배려하고 이를 통해서 국방의 의무를 다하고 제대 이후 자신의 인생에 대해 불안하지 않도록 만들어 드리는 한국형 지아이 빌(G.I. Bill·미국의 제대군인 지원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한다"고 새보수당의 청년병사보상3법을 추켜세웠다.

◎공감언론 뉴시스 jabiu@newsis.com, westj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