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이은권 국회의원 "혁신도시추가지정 20대 국회서 어려워"

[대전=뉴시스] 자유한국당 이은권(대전 중구) 국회의원이 22일 오후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대전=뉴시스] 자유한국당 이은권(대전 중구) 국회의원이 22일 오후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대전=뉴시스] 조명휘 기자 = 자유한국당 이은권(대전 중구) 국회의원은 22일 대전·충남 혁신도시 추가지정 문제를 20대 국회에서 처리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대전시의회 기자실서 정치부 기자들을 만나 "이번 20대 국회에서 처리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렵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더불어민주당 조승래(대전 유성구) 위원장이 신년회견을 통해 "혁신도시 추가지정엔 여야가 이견이 없고, 20대 국회에서 2월 임시회와 총선이후 등 2번 정도 회기가 열리니 법률 개정이 충분히 가능하다"고 밝힌 것과는 반대되는 의견이다.

이 의원은 "세종시도가깝고 지리적 여건이 좋아서 대전에 오고 싶은 공공기관이 많지만, (드러내놓고) 말은 하지 못하고 있다"며 장기적 낙관론을 이야기하면서도 "하지만 20대 국회는 이미 끝났다. 공천을 위해 위해 신경전을 벌이고 하다보면 겨를이 없다"고 전망했다.


중구청과 대전시가 인사교류 중단 갈등을 빚고 있는 것에 대해선 "제가 구청장으로 있을 때는 그렇게 안했다"며 허태정 시장과 박용갑 구청장을 싸잡아 비판하고 "부구청장을 시에서 받으면 구청 공무원 2명을 시로 보내서 인사숨통을 텄다. 지금 직원들이 피해를 보고 있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밖에 황운하 전 대전지방경찰청장이 민주당 소속으로 중구에 총선 출마를 준비하고 있는 것에 대해선 "내 스스로와의 싸움이고 시민들이 선택할 문제"라며 즉답을 피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emedi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