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與, '하위 20%' 살생부에 "완전히 가짜" 진화 주력

정체불명 살생부에 술렁…"100% 가짜뉴스" 선긋기 김의겸·송병기·황운하 후보자 검증 '계속심사'키로 '아빠 찬스' 논란 문석균에게 당 차원 우려 전달도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현안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2020.01.22. photothink@newsis.com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현안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2020.01.22. photothink@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윤해리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2일 현역의원 평가 하위 20% 명단이라는 이름으로 유포된 정체불명의 살생부를 비롯해 공천과 관련해 불거진 여러 잡음들을 진화하는 데 주력했다.

앞서 민주당은 4·15 총선 공천과 관련해 실시한 현역의원 평가 하위 20%의 명단을 공개하지 않고 해당자에게 그 결과를 오는 28일 유선으로 개별통보키로 했다.

그러나 정치권에서는 지난 21일 초선부터 중진까지 다양하게 망라된 12명의 현역의원 명단이 '하위 20%'라는 이름으로 돌았으며 전날에는 15명의 현역의원 이름이 2차 명단이라는 제목으로 떠돌았다.

현역의원 평가에서 하위 20%에 포함된 의원들은 공천 심사와 경선에서 20%의 감산 페널티를 받는다. 하지만 이보다 더 무서운 것은 의정활동을 제대로 하지 않은 것으로 지역구에서 유권자들에 인식되는 낙인효과다.

이 때문에 정체불명의 살생부를 놓고 술렁거린 민주당은 서둘러 해당 명단이 가짜라고 해명하며 수습에 나선 모양새다.

김성환 당대표 비서실장은 이날 최고위원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하위 20% 명단은 100% 가짜"라며 "정말 가짜뉴스다. 본인들에게 명예훼손이 될 수 있다.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평가 결과는 선출직공직자평기위원회로부터 미개봉 상태로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공관위)로 이관돼 보관 중이며 당사자들에게 아직 통보도 이뤄지지 않은 상태이기 때문에 어떤 형태로든 유출 자체가 불가능하다는 게 민주당의 설명이다.

공관위 부위원장인 윤호중 사무총장도 기자들과 만나 살생부에 대해 "처음에는 한 4~5명 이름이 돌았다가 1시간이 지나면 1명씩 추가됐다. 자기 경쟁자 이름을 올려놓고 (주변에) 돌린 것"이라며 "명단은 완전 허위"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살생부와 함께 공천 관련 논란을 수습하는 데도 공을 들이고 있다.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검증위)는 전북 군산 출마를 선언한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에 대해서는 논란이 된 흑석동 재개발 상가주택을 매각 차익의 전액 기부와 관련한 소명 자료를 제출받았으며 추가 확인을 위해 현장조사소위원회에 회부한 상태다.

청와대의 울산시장 관련 선거개입 및 하명수사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송병기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과 황운하 전 울산경찰청장에 대해서도 검증위는 적격 판정을 내리지 않은 채 계속심사키로 했다.

검증위 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경협 의원은 "(송 전 부시장과 황 전 청장은) 받고 있는 혐의들에 대해서는 본인 소명과 확인을 해볼 필요가 있어서 계속심사 판단을 내렸다"며 "김 전 대변인은 소명 자료를 낸 것에 대해 사실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에 대한 검증위 차원의 적격 판정 여부는 설 연휴 이후 열리는 검증위 회의에서 가닥이 잡힐 전망이다.

민주당은 '아빠찬스' 지역구 세습 논란을 불러온 문희상 국회의장의 아들 문석균씨에게는 국민 정서와 괴리된다는 당 차원의 우려를 전달했다.

김 비서실장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우리 사회에 공정의 가치가 많이 높아져 있고 당의 우려와 국민의 정서를 문 의장과 당사자에게 전달을 했다"며 "본인이 현명한 결정을 하지 않을까 그렇게 예상한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brigh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