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통합열차' 몸 실은 유승민 돌연 "선거연대" 발언 배경은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의원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당대표단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1.22/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의원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당대표단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1.22/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당사에서 신년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2020.1.22/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당사에서 신년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2020.1.22/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 = '통합열차'에 올라 탄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의원이 22일 "선거연대, 후보단일화도 옵션"이라며 공개적으로 '플랜B'를 언급해 발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진다.

유 의원의 이번 작심 발언은 황교안 대표와의 당대당 협상에서 새보수당의 협상력을 높이려는 포석으로 읽힌다. 동시에 우리공화당과 함께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함으로써 유 의원이 표방한 중도개혁보수 노선을 잡고 가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4·15 총선에서 준(準)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적용되면서 군소정당이 비례대표 의석을 예전보다 쉽게 확보할 수 있게 된 점도 염두에 뒀을 것으로 분석된다. 극단적인 경우 '자강의 길'을 선택할 수도 있다는 뜻이다.

유 위원은 이날 경기도 양주 육군 25사단 신교대대를 방문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총선까지 얼마 안 남아 통합하기엔 시간이 촉박한데 선거연대도 고려하는지'에 대해 "당과 당이 합치는 합당만이 이기는 전략이냐를 보수 전체로 볼 때 깊이 생각해 봐야 한다"며 "통합을 넓게 봤을 때 선거연대, 후보단일화도 당연한 옵션으로 들어있다"고 답했다.

유 의원은 이어 "더불어민주당, 정의당, 대안신당, 또 우리가 나오고 난 후의 바른미래당 등 4+1 협의체에 들어가 있는 사람들을 보면 어디서도 그 사람들이 당을 만든다는 얘기가 나오지 않고 있다"며 "보수 쪽에서도 저희한테 유불리를 떠나서 선거법이 통과된 이후 과연 합당이 이기는 전략이냐는 부분에 대해서 굉장히 진지하게 생각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준(準)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골자로 하는 공직선거법 개정안이 통과되면서 군소정당이 예전보다 비례대표 의원을 쉽게 배출할 수 있어 이번 통합구도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군소정당들의 목소리가 커지면서 통합보다는 선거 연대로 흐를 것이란 전문가들의 해석도 나온다. 보수대통합 논의는 일단 총선을 치른 후 거대야당 깃발 아래 뭉칠지 말지 따지게 될 것이란 분석이다. 유 의원의 이날 선언도 이같은 맥락으로 해석된다.

유 의원 발언은 또 황 대표와의 당대당 협상 정국에서 새보수당의 협상력을 높이려는 시도로 읽힌다. 통합 이후 새보수당이 명분으로 삼고 있는 개혁보수를 이루기 위해서는 현실적인 관문들이 많다. 총선 국면에서 새 인물을 공천하는 문제, 보수통합의 한 축인 '친박'(친 박근혜) 진영의 참여 문제가 핵심 쟁점으로 남아 있다.

실제 최근 한국당과 새보수당을 포함하는 보수통합신당 창당 등 정계개편설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지만, 우리공화당 세력과 함께할 것인가를 두고 첨예한 갈등이 이어져왔다. 황 대표는 우리공화당도 통합 대상이라는 입장이지만, 새보수당과 우리공화당은 서로 함께할 수 없다고 날을 세워왔다.

이날 유 의원은 우리공화당과 함께 할 수 없다고 못을 박았다. 황 대표가 우리공화당도 통합 대상이라고 밝힌 것에 대해서도 황 대표의 진짜 마음이 무엇인지 확인하겠다며 강경한 태도를 취했다.

유 의원은 황 대표가 우리공화당도 통합대상이라고 한 데 대해 "제가 탄핵의 강을 건너자고 말한 건 탄핵을 역사로 인정하고 앞으로 미래로 나아갈 세력들이 뭉쳐야 한다는 의미"라며 "그렇지 않으면 뭉쳐도 계속 분열의 목소리가 안에서 나올 것이기 때문에 그런 갈등을 없애기 위해서 다 같이 탄핵의 강을 건너자는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유 위원장은 또 "탄핵의 강을 건너자는 것에 우리공화당은 계속 반대의 목소리를 내 왔다"면서 "그래서 그 부분은 1:1 양당 협의체를 통해 의견을 주고받고 있다. 황 대표와 한국당의 진짜 마음이 무엇인지 국민 앞에 분명히 밝힐 수 있는지 확인을 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최근 내분을 겪은 우리공화당도 황 대표에게 '통합보다 연대로 가는 게 좋겠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원진 공동대표는 지난 21일 파이낸셜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통합보다 연대다. 원유철 의원을 통해 황교안 대표 쪽에 우리의 입장을 전달해달라고 했다"고 밝혔다.

조 공동대표는 "이번 4+1 협의체 날치기를 보면서 한국당만으로는 안 된다는 것을 보여줬다"며 "오른쪽에서도 교섭단체를 만드는 전략적 선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유승민, 김무성은 정계를 떠나야 한다.
홍준표는 한국당에서 공천 못 받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마치 시험 앞둔 수험생이 여태 놀다가 허겁지겁 벼락치기 공부를 하는 것처럼 유승민당과 소통합에 몰두하는 모습은 바람직스럽지도 않고 오히려 역풍만 초래할 것"이라며 "우리공화당과 재야 단체 등을 포함해서 대통합을 추구해야 한다. wag the dog(꼬리가 몸통을 흔든다는 의미)이 되지 않도록 차분하게 하라"고 황 대표를 겨냥한 듯한 발언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