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이재준 고양시장 ‘3일간 로드체크’ 진군

이재준 고양시장 전통시장 방문. 사진제공=고양시
이재준 고양시장 전통시장 방문. 사진제공=고양시
이재준 고양시장 전통시장 방문. 사진제공=고양시
이재준 고양시장 전통시장 방문. 사진제공=고양시


[고양=파이낸셜뉴스 강근주 기자] 이재준 고양시장은 설 명절을 앞둔 21일부터 3일 동안 오후 공식일정을 비우고 관내 전통시장과 복지시설, 교통나들목 등에 들러 불편 관련 로드체크를 진행한다.

이재준 시장은 21일 고양에서 유일한 장애아 전담 공공어린이집인 ‘해담은 시립어린이집’을 찾아 교사와 학부모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개소한 중산 ‘다함께돌봄센터’도 방문하고, 명절의 풍족함에서 소외되기 쉬운 보육원과 3개 구 복지관도 찾았다.

원당-일산-능곡 3대 전통시장도 찾았다. 이재준 시장은 명절기간 추가적립 이벤트를 진행하는 고양페이를 직접 홍보하고, 쉼터-비가림막 등 시장 내 편의시설도 살펴봤다. 특히 3일 동안 고양시 공직자 3000여명이 전통시장 이용에 자발적으로 참여해 상점이 붐볐다.

이재준 고양시장 중산 다함께돌봄센터 방문. 사진제공=고양시
이재준 고양시장 중산 다함께돌봄센터 방문. 사진제공=고양시
이재준 고양시장 박애원 방문. 사진제공=고양시
이재준 고양시장 박애원 방문. 사진제공=고양시

지붕 개량사업이 진행 중인 사리현 공단도 방문했다. 업체 대표들과 만나 공단 활성화 건의와 애로사항을 두루 청취한 이재준 시장은 “기업 지원과 더불어 대금체불과 같은 대기업 불공정행위를 방지하는데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매년 명절마다 공원묘지와 승화원, 추모공원 방문객으로 몸살을 앓는 고양동사거리의 교통대책도 함께 살폈다. 고양시는 작년부터 우회도로 확보와 차량 유도, 셔틀버스 증편 조치를 한층 강화해 교통정체 해소에 나섰으며 올해부터 임시주차장도 운영할 예정이다.


이재준 시장은 22일 “즐거워야 할 명절이 더 외롭고 불편한 분이 아직도 많다. 소외된 모든 이웃을 일일이 만날 수는 없지만 시간 닿는 대로 틈틈이 현장을 찾아 살펴 보겠다”고 말했다.

고양시 설연휴 종합상황실 안내문. 사진제공=고양시
고양시 설연휴 종합상황실 안내문. 사진제공=고양시

한편 고양시는 24일부터 27일까지 설 연휴 종합상황실과 3개 구별 상황실을 운영하고 비상진료.교통대책-생활민원 서비스를 제공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