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라스' 인피니트 성규 "핫한 장성규 때문에 개명 고민"

MBC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MBC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그룹 인피니트 성규가 개명을 고민한 사연을 털어놨다.

성규는 2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 군대를 다녀온 이후 자신의 입지가 좁아진 것 같다고 고백했다.

성규는 "예전에는 그래도 '성규'라고 검색하면 대부분이 제 기사였다. 그런데 장성규부터 배우 김성규까지 핫하더라"고 말했다.


그는 "군대에 갔다오니까 많이 뒤로 밀리고, 제 소식을 찾지 못하겠더라. 기분이 이상해서 '이름을 장성규로 바꿔야겠다' 생각했다. 검색하면 같이 나올 수 있게"라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한편 이날 '라디오스타'에는 성규를 비롯해 가수 김현철, 성우 서유리, 영화평론가 이동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