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산림조합중앙회, 설맞이 나눔문화 확산 앞장

좌측에서 4번째가 최창호 산림조합중앙회장© 뉴스1
좌측에서 4번째가 최창호 산림조합중앙회장© 뉴스1

(대전ㆍ충남=뉴스1) 박찬수 기자 = 산림조합중앙회는 설을 맞아 전국 142개 회원조합과 함께 각 시·군에서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사회취약계층을 찾아 지원하는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최창호 산림조합중앙회장은 23일 경북 고령군의 한부모 가정, 전북 장수군의 다문화 한부모가정을 각각 방문해 격려하고 소정의 지원금을 전달한다.

이에앞서 최 산림조합중앙회장은 22일 충북 옥천군에 기초생활수급자 독거 어르신 가정을 찾아 지원금을 전달했다.

21일에는 이수희 중앙회 기획전략상무를 비롯한 임직원들이 서울 송파구 삼전동 소재 삼학사 경로당을 방문해 명절선물을 전달했다.

또한 각 시·군에 위치한 142개 회원조합에서도 지역 내에서 어려움을 겪는 소년·소녀가정 등 사회취약계층을 찾아가 나눔을 실천했다.


최 산림조합중앙회장은 “산림조합은 그 간 국민들의 성원과 신뢰로 58년 역사를 지닌 산림분야 대표기관으로 성장해 왔다. 국민들의 성원과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이웃에게 지속적으로 나눔과 사랑을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산림조합은 평소 사회취약계층을 위한 산림문화나눔행사, 국산목재로 만든 책상·의자 보급, 겨울철 사랑의 땔감 나누기, 장학금 기증 등 나눔문화 확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