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고용 한파'…中企 상반기 '채용 계획 있다' 49% 그쳐

한 기업 채용면접장에서 취업후보자들이 면접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 News1 구윤성 기자
한 기업 채용면접장에서 취업후보자들이 면접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 News1 구윤성 기자


(자료제공=잡코리아) © 뉴스1
(자료제공=잡코리아) © 뉴스1

(서울=뉴스1) 조현기 기자 = 중소기업 절반만이 올해 상반기 신입직원 채용 계획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계속되는 경기 부진에 '고용 한파'가 지속될 전망이다.

23일 잡코리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신입직원 채용 계획'을 조사한 결과, 조사기업의 절반 가량(49%)만이 '상반기에 신입직원을 채용한다'고 응답했다. '상반기에 신입직원을 채용하지 않는다'고 답한 기업은 22.8%였다. 응답기업 28.2%는 '상반기 신입직원 채용여부를 결정하지 못했다'(미정)고 답했다.

채용규모는 '예년 수준'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신입직원을 채용한다고 밝힌 기업 중 41.0%은 신입직 채용규모에 대해 '예년 수준'이라고 답했다. 뒤이어 Δ채용규모를 축소할 것(22.4%) Δ채용규모를 확대할 것(18.6%) Δ채용규모 미정(18.1%) 순이었다. 신입직 평균연봉은 2840만원이었다.

상반기 중소기업 신입직 채용직무(복수응답)로는 '생산·기술·현장직'을 채용할 것이라고 답한 기업이 32.4%로 가장 많았다. 뒤이어 Δ영업·영업관리직(31.4%) Δ인사·총무·기획(20.0%) Δ재무회계(18.6%) Δ마케팅(17.6%) Δ연구개발(R&D)(15.7%) ΔIT프로그래머·시스템운영(15.2%) 순이었다.


한편, 중소기업의 신입 채용 시 가장 중요한 요인(복수응답)은 '장기근속'(오래 근무할 것인가)(42.9%)이었다. 이이서 Δ입사하려는 의지(41.9%) Δ성실성과 도덕성(36.7%) Δ직무분야에서 일해 본 경험(33.8%0 Δ조직적응을 위한 친화력(32.4%) Δ책임감 있는 태도(32.4%) Δ팀워크를 위한 협업 능력(29.5%) 등의 순이었다.

잡코리아 관계자는 "중소기업들이 조기퇴사자로 인한 업무와 비용의 부담이 높아지고 있다"며 "직무전문성 보다 오래 근속할 직원, 책임감과 팀웍 등 조직에 적응하고 융화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신입직원을 선호하는 중소기업이 많은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