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공효진, 팬 계정에 "옛날 드라마 그만 소환" 댓글.. 네티즌 "과한 요구"

공효진 팬 인스타그램 계정 캡처, 화면=KBS 2TV '상두야 학교가자' 캡처 © 뉴스1 /사진=뉴스1
공효진 팬 인스타그램 계정 캡처, 화면=KBS 2TV '상두야 학교가자' 캡처 © 뉴스1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배우 공효진이 팬의 SNS 계정에 남긴 댓글이 논란을 빚었다.

최근 공효진의 한 팬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KBS 드라마 '상두야 학교가자'의 한 장면을 게재했다.

이에 공효진은 해당 계정을 직접 찾아 "제발. 옛날 드라마 그만 소환해주시면 안 돼요? 부탁할게요"라는 댓글을 남겼다.

그러자 팬은 "네 공배우님. 그렇게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답했다.

해당 팬은 그동안 자신의 SNS 계정에 공효진이 출연한 작품의 짧은 영상을 게재하며 팬심을 드러내왔다.

이후 다른 팬이 "그래도 댓글을 받으셨다니 한편으로는 부럽네요"라고 말하자 그는 "사실 너무 슬프다"라는 심경을 털어놨다.


22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공효진이 팬의 자유로운 활동에 '과한 요구'를 했다는 지적을 했다.

이들은 "찐(진짜) 팬인 것 같은데 속상하겠다", "공개 댓글 말고 차라리 메시지를 보내지"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공효진은 2019년 11월 종영한 KBS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으로 2019 KBS 연기대상을 수상했다.

onnews@fnnews.com e콘텐츠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