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추경호 “대구·경북 취업자, 문재인정부 들어 3년 연속↓”

추경호 자유한국당 의원(대구 달성군)
추경호 자유한국당 의원(대구 달성군)

[대구=뉴시스] 정창오 기자 = 자유한국당 추경호 의원(대구 달성군)은 지난해 대구지역 취업자가 월평균 7000명 감소하면서 문재인 정부 출범 후 3년 연속 취업자 수가 감소했다고 23일 밝혔다.

추 의원은 대구지역에서만 전국 17개 시·도 중 유일하게 3년 연속 취업자가 감소하면서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대표되는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이 대구지역에 심각한 후폭풍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추 의원은 통계청이 15일 발표한 ‘2019년 연간 고용동향’을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 계속 증가한대구지역의 취업자 수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뚜렷한 감소세를 보였다고 전했다.

이명박 정부에서는 월평균 1만3000명, 박근혜 정부에서는 월평균 1만명이 증가한 대구지역의 취업자 수는 문재인 정부 출범 후인 2017년 5~12월과 2018·2019년에 각각 전년 동월 대비 월평균 1만9000명, 1만3000명, 7000명이 각각 감소했다.

문 정부 출범 후 32개월 동안 취업자가 월평균 1만2000명 감소한 셈이다. 특히 지난해 대구지역의 전년 동월 대비 평균 취업자 감소 폭(7000명)은 전국 17개 시·도 중 가장 컸다.

전체 인구 대비 취업자 비율을 나타내는 고용률(만 15세이상 인구 기준) 통계에서도 문 정부 출범 이후 3년 연속 하락한 지역은 대구가 유일했다.

대구지역의 2018년 연간 고용률은 전년 대비 0.6%포인트 하락한 58.2%를 기록했으며 지난해에도 2018년 대비 0.3%포인트 하락한 57.9%를 보였다.

대구지역의 고용악화는 자영업자와 일용근로자의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은 대구지역 고용시장의 특성이 큰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 추 의원의 설명이다.


추 의원은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 등 문재인 정부의 무책임한 경제정책이 자영업자와 일용근로자의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은 대구 지역의 민생경제를 파탄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지금처럼 문재인 정부가 경제가 잘 되고 있다는 무책임한 망상에 사로잡혀 있는 한 대구지역의 민생경제는 회복되기 어렵고 대구시민들의 삶은 고단해질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또 “문재인 정부는 기업활동을 위축시키고 민생경제를 어렵게 만드는 잘못된 경제정책을 당장 중단하고 서민들의 일자리를 늘리고 가계소득을 높이는 데 정부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면서 과감한 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c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