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부패인식지수 최고점'에 권익위 "민·관 반부패 개혁 결과"

지난해보다 2점 오른 59점...1년만 최고점 경신 180개국 중 39위...文정부 출범 후 3년 연속 상승 권익위 "이해충돌방지규정의 정부 입법 등 추진"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뉴시스 DB.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뉴시스 DB.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우리나라의 국가별 청렴도 평가 지표인 부패인식지수(CPI)가 3년 연속 순위가 상승하며 지난해 역대 최고점을 기록하자 국민권익위원회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민·관이 함께 반부패 개혁 노력을 기울인 결과"라고 평가했다.

23일 권익위에 따르면, 국제투명성기구(TI)가 발표한 2019년 CPI에서 우리나라는 100점 만점에 59점을 기록했다. 전년대비 2점이 오른 것으로 1년 만에 최고 점수를 경신했다. 국가별 순위는 180개국 중 39위로, 지난해보다 6단계 상승했다.

CPI는 국가별 공공·정치 부문에 존재하는 부패의 수준을 평가하는 대표적 지표 중 하나다.

우리나라 CPI순위는 2016년 52위에서 문재인 정부 출범 후인 ▲2017년 51위 ▲2018년 45위 ▲2019년 39위 등 3년 연속 상승했다. 특히 30위권 진입은 2010년(39위) 이후 9년 만이다.

권익위는 "최근 우리나라 부패수준에 대한 국제사회의 인식은 꾸준히 개선되고 있다"며 "홍콩 정치경제위험자문공사(PERC), 독일 베텔스만재단(BF) 등 CPI와 관련된 국제평가 기관들은 최근 우리나라 반부패 여건에 대한 긍정적 논평을 연이어 발표하고 있다"고 했다.

이같은 국제사회의 변화의 원인으로 권익위는 ▲범국가 차원의 반부패 정책 추진 ▲청렴·공정 문화 조성 ▲공공과 민간분야의 갑질 관행 개선 ▲부와 민간의 종합적 반부패 개혁 노력 등을 꼽았다.


권익위는 "이러한 긍정적 결과가 지속되기 위해서는 공공부문 외 민간영역도 함께 노력할 필요가 있다"며 "향후 공공과 민간부문을 아우르는 범국가 차원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향후 권익위는 '2022년까지 세계 20위권 청렴 선진국 진입'이라는 정책목표 달성을 위해 이해충돌방지 규정의 정부 입법을 추진하는 한편 대통령이 의장인 '반부패정책협의회'를 '공정사회 반부패정책협의회'로 확대·개편할 계획이다.

박은정 위원장은 "국가청렴도의 지속적 제고를 위해 반부패 총괄기구로서 관계 부처는 물론 국민과 함께 청렴하고 공정한 문화를 사회 전반으로 확산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