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韓 블록체인 전문가 2인, OECD 정책자문위서 정책 연구"

OECD 홈페이지 갈무리© 뉴스1
OECD 홈페이지 갈무리© 뉴스1

(서울=뉴스1) 윤지현 인턴기자,송화연 기자 =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블록체인 정책을 연구하는 '블록체인전문가정책자문위원회'(BEPAB, Blockchain Expert Policy Advisory Board)에 한국인 전문가 2명을 위촉했다고 23일 밝혔다.

BEPAB는 OECD 블록체인정책센터 산하 정책수립위원회로 블록체인 관련 정책을 논의하고 있다. BEPAB에는 현재 45개국 정부 관계자와 유럽위원회, 시민사회단체, 블록체인 기술을 연구하고 있는 기업 관계자가 활동하고 있다.

OECD는 이날 공지사항을 통해 "BEPAB의 한국 대표 전문가로 이충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제협력총괄담당관과 민경식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전 블록체인확산센터장을 위촉했다"고 밝혔다.

OECD에 따르면 두 사람은 블록체인 국제 표준 마련과정에서 한국을 대표해 의견을 제시하며, 디지털경제정책위원회(CDEP)와 협력해 금융시장위원회(CMF)가 연구하고 있는 분산원장기술에 대한 자문을 지원한다.

다만 민 센터장의 경우 지난 20일자로 KISA 위치정보활용팀장직으로 자리를 옮겨, 해당 자리는 다른 인물로 대체될 예정이다. 대체자는 결정되지 않은 상태다.

한편 OECD는 블록체인·암호화폐와 관련한 다양한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OECD 산하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는 지난해 6월 '암호화폐 국제규제 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

이 가이드라인에 따라 미국, 일본 등 37개 FATF 회원국은 자체적으로 암호화폐 자금세탁 방지 방안 등의 내용을 담은 규제안을 마련해야 한다. 우리나라의 경우 이 기준안을 반영한 '특정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에 관한 법률(특금법) 개정안'이 국회에 계류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