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밀레니얼 세대를 잡아라' 코오롱FnC 샌드박스 게이밍과 파트너십 체결

'밀레니얼 세대를 잡아라' 코오롱FnC 샌드박스 게이밍과 파트너십 체결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이 MCN(Multi Channel Network, 다중 채널 네트워크) 업체인 ‘샌드박스 네트워크’의 E-Sports구단 ‘샌드박스 게이밍'과 파트너십을 체결하며 E-Sports 마케팅에 나선다.

샌드박스 네트워크는 롤플레잉 게임인 ‘리그오브레전드’와 캐쥬얼 레이싱 게임 ‘카트라이더’의 E-Sports 팀 ‘샌드박스 게이밍’를 운영하고 있다. 코오롱FnC는 샌드박스 게이밍과 협업을 통해 밀레니얼과 z세대 고객과 한층 더 가깝게 다가간다.

코오롱FnC 이재상 이사는 “E-Sports는 주 소비층으로 떠오른 밀레니얼 세대가 열광하는 엔터테인먼트로 최근 패션계가 주목하는 분야”라며 “브랜드 이미지를 고객에게 직접 인지시키는 데 큰 장점이 있다”고 파트너십 체결 배경을 설명했다.

첫 협업 파트너는 코오롱FnC 스포츠 브랜드인 ‘헤드’다. 헤드의 브랜드 정신인 ‘가능성에 도전하는 즐거움’은 E-Sports과 맞닿아 있으며, 헤드는 이를 통해 밀레니얼과 z세대 고객들에게 헤드의 이미지를 다시 한번 각인시킨다는 계획이다.

헤드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샌드박스 게이밍 선수 9명에게 팀 유니폼을 제작 지원한다. 팀 유니폼은 아우터, 티셔츠, 팬츠 등 의류와 캡, 키보드 마우스 가방 등 총 15종으로, 선수들의 의견을 반영하여 디자인에 적용했다. 헤드가 제작한 유니폼은 이번 2020 시즌에 샌드박스 게이밍의 정식 유니폼으로 착용된다.

padet80@fnnews.com 박신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