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눈물 날 정도로 고마워" 대한항공 승무원에 쏟아진 감사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방역복' 승무원 탑승...접촉 최소화 위해 사전에 좌석 음료 준비
조원태 회장 교민수송작전 힘 보태려 동행


"눈물 날 정도로 고마워" 대한항공 승무원에 쏟아진 감사
/사진=대한항공
[파이낸셜뉴스] "우한에서 목 빠지게 기다리고 있을 우리 국민들 대한항공 승무원들보면 진짜 반갑고 고마울거예요."
30일 대한항공 노동조합(일반직 노조) 간부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과 인근 지역 체류 한국인을 국내로 데려오기 위한 전세기의 승무원으로 자원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인터넷 포털사이트 등을 중심으로 이들을 응원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앞서 지난 28일 정부가 대한항공에 중국 우한 교민 수송 특별 전세기를 지원 요청한 사실이 알려지자 대한항공 노조는 성명서를 통해 초국가적 재난을 맞아 솔선수범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전세기에 객실 승무원 탑승이 꺼려 자칫 운항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자 노조 간부들이 나선 것이다.

이 회사 노조는 성명서를 통해 "정부 요청으로 예정된 우한 거주 대한민국 국민 긴급 수송을 위한 특별기 운항에 지원해주신 조합원 여러분의 결정에 깊은 존경을 보낸다"며 "그 결정에 함께 하기 위해 우리 노조의 객실지부 간부(객실지부장·객실사무처장) 및 소속 대의원들이 자원해 지행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인터넷 포털 사이트를 중심으로 응원의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네티즌 A씨는 "공항에서 바라본 국적기 모습에 귀국을 희망하는 우리나라 사람이라면 눈물이 날 정도로 감격일 것 같다"며 "대한항공과 승무원분의 사명감과 애국심에 존경을 표한다"고 썼다. 또 승무원들의 안전을 염려하는 이들도 적지 않았다. 네티즌 B씨는 "승무원분들께 의료진 수준으로 마스크와 방호복장을 한 후 투입시켜 모두가 안전하게 귀국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실제 정부와 대한항공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경험이 많은 승무원을 섭외하되 응급조치 사항으로 사전에 방역복을 착용하도록 했다. 바이러스 전염을 차단하는 방역복 착용은 정부의 특별전세기 편에선 사실상 최초다. 또, 사전에 좌석에 음료를 준비하는 등 기내서비스 역시 최소화해 전염 위험성을 최대한 줄인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역시 직원들이 자원해서 나서는 상황에서 이를 격려하고 솔선수범하는 모습을 보이겠다는 차원에서 이번 전세기에 직접 탑승하기로 했다. 한 네티즌은 "조원태 회장이 힘든 결정을 내렸다"며 "조직의 책임자라면 당연히 책임자로서 선봉장으로 나서야한다"는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한편, 당초 이날 오전 출발할 예정이던 전세기 운항은 다소 늦어지게 됐다. 또 이날 전세기 2대를 띄울 예정이었지만 1대로 줄어들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당초 운항하려던 임시항공편 일정에 변경이 생겨 주우한총영사관에서 탑승 예정이던 우리 국민들에게 긴급 공지를 했다"면서 "외교부는 변경된 스케줄에 따라 우한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이 최대한 조속히 귀국할 수 있도록 중국 정부와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fact0514@fnnews.com 김용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