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2차귀국 우한교민 333명 중 증상자 7명 병원 이송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병(우한 폐렴)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남아있던 우리 교민들이 두 번째 전세기를 타고 1일 오전 김포공항에 도착, 비행기에서 내려 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병(우한 폐렴)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남아있던 우리 교민들이 두 번째 전세기를 타고 1일 오전 김포공항에 도착, 비행기에서 내려 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우한폐렴) 중앙사고수습본부는 1일 중국 우한 교민 333명이 국내 입국했다고 밝혔다. 이중 7명이 유증상자로 분류돼 국립의료원으로 이송했다고 밝혔다.

우한에서 2차 전세기 탑승을 신청한 교민은 348명이며 이중 332명이 탑승했다. 16명은 본인 의사에 따라 전세기를 타지 않았다. 1차 항공편에서 발열로 귀가한 1명은 이번에 중국 검역을 통과해 최종 333명에 포함됐다.

탑승 직전 한국 정부가 실시한 발열검사에서는 발열자가 없었다. 건강상태질문서에서는 기침과 인후통 증 호흡기 증상이 있다고 표시한 사람이 4명이며 이들은 모두 유증상자로 분류해 1등석에 배치했다.

김포공항 도착 이후 검역 단계에서 발열, 기침 등 유증상자 3명이 추가로 확인돼 총 7명을 국립의료원으로 이송했다.
1차 입국 유증상자 18명 중 11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나머지 7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한편 전날 1월 31일 우한 교민 368명은 1차 전세기로 귀국했다. 오늘 귀국한 교민을 포함하면 현재 총 701명이 귀국했다.

junjun@fnnews.com 최용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