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캐나다서 4번째 신종 코로나 감염자 발생…20대 여성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캐나다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확진 환자 수가 4명으로 늘었다.

31일(현지시간) 더글로브앤드메일 등 캐나다 매체에 따르면, 캐나다 온타리오주 데이비드 윌리엄스 최고의무관(CMO)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우한에서 항공편으로 돌아온 20대 여성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초반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위니펙 소재 국립미생물학연구소에서 다시 검사를 받은 뒤 경미한 양성 판정을 받았다.

4번째 확진 환자는 캐나다 온타리오주 런던 소재 웨스턴대학에 재학 중인 학생이며, 귀국하는 비행기 안에서 스스로 마스크를 착용한 뒤 자택에 도착해 격리 상태로 지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캐나다에서는 토론토 지역에서 2명, 브리티시컬럼비아주 밴쿠버 지역에서 1명의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