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우한 폐렴 확진환자 고양시 방문장소 임시휴업

추가 이동경로 주시, 시민 안전 위해 신속 대처할 것
[고양=뉴시스]송주현 기자 = 고양시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진 판정을 받은 10번째, 11번째 환자가 지역 내 미용실(메종드아이디헤어 백석벨라시타점)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1일 밝혔다.

시는 이날 해당 장소에 대해 환경소독을 실시하고 미용실 업주의 동의로 휴업이 결정됐다고 설명했다.

10번째, 11번째 확진자는 지난달 30일 해당 미용실을 다녀간 것으로 확인됐으며 고양시는 질병관리본부와 협의해 추가적인 이동경로가 밝혀지는대로 정보를 공유할 방침이다.


10번째 확진자는 29일 두통 증상을 보였고, 11번째 확진자는 30일 몸살기운이 발생한 것으로 밝혀졌다.

두 환자는 6번째 확진자의 가족으로, 증상을 보인 이후인 30일 점심쯤 자차를 이용해 경기도 일산 소재 미용실을 들른 후 자택으로 귀가했다.

같은 날 여섯 번째 확진환자의 ‘접촉자’로 통보 받은 이후에는 자택에 머물렀고, 31일 확진자로 최종 판정 받고 서울대 병원으로 이송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ati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