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21대 총선 부상일 예비후보 "법무부 즉각 무사증제도 중단해야"

[제주=뉴시스] 21대 총선에출마하는 부상일 예비후보. bsc@newsis.com
[제주=뉴시스] 21대 총선에출마하는 부상일 예비후보. bsc@newsis.com
[제주=뉴시스] 강정만 기자 = 제21대총선에 출마하는 부상일 예비후보(제주시을)는 “법무무 장관은 즉각 무사증 제도를 일시 중단해야 한다”고 2일 밝혔다.

부 후보는 ‘추미애 법무부장관은 중국인 무사증 일시중단을 즉각 시행하라’는 보도자료를 내고 “제주도가 법무부에 무사증제도의 일시중단을 요청했지만, 아직까지 아무런 조치가 취해지지 않았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또 "세 명의 집권여당 현직 국회의원도 수수방관하지 말고, 법무부장관에게 즉각적인 무사증 일시정지를 요구하고 시행되도록 즉각 행동에 옮겨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인관광객 입국자수가 전국의 17%가 넘는 1년 100만 명이 넘는데도 불구하고 고작 10명분, 20개의 검사키트만 배정해 준 것도 안일하거나 제주 홀대로 보이는데,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며 “ 정부는 즉각적인 후속 조치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제주도정은 무사증입국자였던 중국인의 4박5일간의 이동경로 등 구체적인 행적을 제대로 파악하고 추가감염을 차단하는 등을 대응을 철저하게 해서 만일의 사태에 대한 대비를 철저하게 해야 할 것”이라며 “또한 도민이 불안하지 않게 투명한 정보공개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