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중국 본토와 국경 차단" 홍콩 공공의료진 파업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홍콩 의료진 수천명이 중국과의 국경 차단을 요구하며 닷새간 파업을 벌이기로 했다.

2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홍콩 공공병원 임직원 약 1만 3000명으로 구성된 연합단체 '의관국원공진선'은 이날 3일부터 5일간의 파업에 들어가기로 결의했다.

파업 찬반투표 참가자의 99%인 3123명이 찬성표를 던졌고, 반대는 단 10명에 그쳤다.


이들은 앞서 중국 본토로부터 오는 방문객의 입국을 막아야 한다고 제언했으나, 친중 성향이 강한 홍콩 정부가 이를 받아들이지 않자 이같이 파업을 결의했다.

파업에 들어가게 되면 의료진들은 시립병원이 제공하는 비응급 서비스부터 중단하고, 이후 제한적인 응급 서비스로 중단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앞서 홍콩 당국은 바이러스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주민들의 입국을 막고, 홍콩과 중국 본토를 잇는 고속철도 및 항공편 운항을 중단한 바 있다.

onnews@fnnews.com e콘텐츠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