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출연연구기관서 소재·부품 전문인력 키운다

출연연구기관서 소재·부품 전문인력 키운다
인재양성 참여 출연연구기관. 과기정통부 제공
[파이낸셜뉴스] 정부가 정부출연연구기관을 활용해 4차 산업혁명 관련 신기술 분야와 소재·부품 분야 전문인력 양성에 나섰다. 이론과 실무 교육을 거쳐 연구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전문 인재를 육성하고 청년실업 극복과 기업의 구인난을 해소 하기 위함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는 과학기술분야 4차인재 양성사업 직무훈련 프로그램을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출연연구기관 18곳이 참여해 '소재·부품 분야 전문인력 양성 과정'을 포함한 38개 직무훈련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또 강릉·광주·대구·정읍 등 출연연구기관 지역조직에서 지역 산업과 기술 수요를 반영한 맞춤형 융합프로그램도 진행한다.

NST는 올해 상반기에 530여명을 선발하고 하반기까지 총 720명을 선발한다. 선발된 훈련생은 해당 출연연구기관의 첨단 연구시설, 고급 연구인력, 기업 네트워크 등을 활용한 연구개발(R&D) 연구현장의 이론·실무 교육을 거쳐 산업 현장 파악과 실무 경험을 위한 기업 현장 연수도 받게 된다.

또한, 직무 훈련생을 대상으로 취업역량 교육, 취업 멘토링 및 컨설팅, 취업박람회 참가, 기업 채용정보 제공 등 다양한 취업 연계 프로그램도 제공한다. 이를 통해 훈련생이 희망하는 직종·직무에 취업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직무 훈련 대상자는 만 34세 이하 학사 이상 미취업자로, 상반기 모집기간은 2월 5일부터 3월 1일까지다. 기관별 서류·면접 심사를 거쳐 최종 선발되며 올해 4월부터 6개월 간 직무훈련에 참여하게 된다.

한편, 이 사업은 2018년 하반기부터 2019년 상반기까지 총 1134명이 참여했다.
취업자 중 60% 이상이 중소·중견기업 등 기업에 진출했다. 취업 직무유형 역시 60% 이상이 R&D, 정보기술 분야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등 과학기술 분야 취업 활성화에 기여했다. 현재 264명이 2019년 하반기 교육에 참여하고 있으며, 올해 3월 교육이 종료된 후에는 산업계, 연구계 등 다양한 분야로의 취업 연계를 위해 지원할 계획이다.

monarch@fnnews.com 김만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