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창원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재난관리기금 19억 투입

[창원=뉴시스] 강경국 기자 = 허성무 경남 창원시장이 2일 창원시외버스터미널을 찾아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우한 폐렴) 감염 기기를 점검하는 한편 감염 예방을 위한 각종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창원시청 제공). 2020.02.02.photo@newsis.com
[창원=뉴시스] 강경국 기자 = 허성무 경남 창원시장이 2일 창원시외버스터미널을 찾아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우한 폐렴) 감염 기기를 점검하는 한편 감염 예방을 위한 각종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창원시청 제공). 2020.02.02.photo@newsis.com
[창원=뉴시스] 강경국 기자 = 경남 창원시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우한 폐렴)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한 대응으로 재난관리기금 19억원을 긴급 투입한다고 2일 밝혔다.

재난관리기금은 감염원으로부터 호흡기 보호용 마스크, 다중 집합 장소에 비치할 손 소독제를 구입해 어린이집, 경로당 등 감염병 취약 계층부터 순차적으로 배부하는 데 사용한다.


공기 살균기, 휴대용 살균제, 환경 소독제는 선별진료소 운영에 쓰이며 다중 집합 장소(창원중앙역, 창원역, 마산 합성동, 남부터미널, 진해버스터미널)에 추가로 열감지 카메라 5대를 설치해 의심환자 발생 상황에 대비한다.

자가 격리 대상자 배부용 체온계, 학교, 다중 이용 시설, 의료기관, 주민센터 및 밀집 지역 및 유동 인구가 많은 곳에 개인 위생 수칙 등 홍보물을 제작 배포해 대시민 홍보를 강화한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국내 추가 환자가 발생한 만큼 선제적이고 과한 대처가 필요하다"며 "시민의 안전과 건강 보호를 위해 신속한 대응과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gka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