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사랑의 불시착' 서지혜, 김정현 밤새 간호…묘한 로맨스 기류

tvN © 뉴스1
tvN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사랑의 불시착' 서지혜와 김정현이 묘한 분위기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2일 오후 방송되는 tvN 주말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극본 박지은, 연출 이정효) 12회에서 침대 위에서 마주 보고 앉은 서지혜(서단 역)와 김정현(구승준 역)의 모습이 공개돼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어제 방송에서는 자신을 숨겨주던 천 사장(홍우진 분)이 구속되자 갈 곳 없어진 구승준(김정현 분)은 난감한 처지가 됐고, 이에 서단(서지혜 분)이 묵을 숙소를 마련해주며 도움의 손길을 건넸다.

그뿐만 아니라 "라면 먹고 갈래요?"라고 의미심장한 말을 건넨 구승준과, 지지 않고 직설적으로 대답하며 '심쿵'을 부른 서단의 케미스트리가 시선을 끌었다. 이처럼 두 사람의 관계가 묘한 기류를 보이며 진전되는 가운데 시름시름 앓아누운 구승준을 간호하는 서단의 모습이 공개됐다.


또한 몹시 힘겨운 모습의 구승준과 그런 그를 매섭게 노려보는 서단의 표정이 대비돼 또 한 번의 불꽃 튀는 케미스트리를 예고한다. 이어 곤히 잠든 서단의 얼굴에 쏟아지는 햇빛을 가려주는 구승준의 모습이 포착, 간밤에 두 사람에게 어떤 일이 있었던 것인지 본방사수 욕구를 더욱 증폭시키고 있다.

갈수록 종잡을 수 없는 관계로 발전해 더욱 흥미를 더하는 서지혜와 김정현의 케미는 2일 오후 9시에 방송되는 '사랑의 불시착' 12회에서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