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신종코로나 접촉자 600명 넘었다…"공공장소 두려워"

확진자 15명, 접촉자 683명으로 증가 확진자 공공장소 방문 소식에 불안 여행이나 외출 꺼리고 에티켓 공유
[강릉=뉴시스] 김경목 기자 = 시민들이 2일 오전 강릉시 강릉역에 출입구에 설치된 열상 감지기 앞으로 지나가고 있다. 2020.02.02. photo31@newsis.com
[강릉=뉴시스] 김경목 기자 = 시민들이 2일 오전 강릉시 강릉역에 출입구에 설치된 열상 감지기 앞으로 지나가고 있다. 2020.02.02. photo31@newsis.com
[서울=뉴시스] 천민아 기자 = "친구들이 우한 폐렴 때문에 제 결혼식에 못 오겠대요. 저는 친구들 결혼식 다 갔는데, 상황이 상황이니 제가 이해해줘야 하는 걸까요?"(지난 1일 네이트판에 올라온 게시글 일부)

2일 질병관리본부(질본)에 따르면 국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우한폐렴) 확진자는 15명으로, 환자들과 접촉한 이들은 683명으로 늘어났다. 대형마트나 영화관, 교회, 대중목욕탕 등 바이러스에 노출된 공공장소가 급속도로 증가하면서 시민들은 바깥 외출을 꺼리는 등 불안해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날 온라인 대형 커뮤니티들에는 '코로나 때문에 약속 취소했다', '새학기 가방 사야 하는데 못 사고 있다', '유럽행 비행기 예매했는데 5월로 미뤄야겠다'는 등의 글이 줄을 이었다.

공공장소에서 기침하는 사람을 경계하는 예민한 반응도 나타나고 있다.

한 네티즌은 네이트판에 "친구가 영화관에서 콜라를 먹다가 사레가 들렀는데 주변 사람들이 다 쳐다보고 마스크를 꺼내서 쓰기도 했다"며 "결국 친구는 상영관을 나가고 영화가 끝난 뒤에 일일이 관객들에게 사과했다"고 적었다.

교회나 마트, 영화관 등 공공장소에서의 질병 예방 에티켓도 활발히 공유되고 있다.

6번째 확진자가 한 교회 예배에 참석했다는 소식이 돌면서 교인들 사이에서는 '교회 에티켓' 이미지가 도는 상황이다.

이 이미지에는 '최근 14일 이내 중국을 방문하신 분은 예배당 출입을 자제해 달라. 교회 내에서는 악수가 아닌 목례로 인사해 달라'는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비행기 등 폐쇄된 공간에서의 바이러스 전염을 우려해 해외여행도 자제하는 분위기다.

본인을 여행사 직원으로 밝힌 한 네티즌은 "설 연휴 뒤로 여행 취소 문의가 엄청나게 쏟아지고 있다"며 "안 그래도 노 재팬으로 손님이 많이 줄었는데 신종질병까지 나와 곧 백수가 될 것 같다"고 글을 올렸다.


세번째 확진자에 대한 '처벌 요구' 청원이 올라오기도 했다. 이 환자는 증상 발현 후 서울 강남구 일대를 돌아다녀 2차, 3차 감염자를 일으킨 것으로 의심받고 있다.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올라온 '우한 폐렴 3번째 확진자 신상공개와 벌금을 물게 해주세요' 청원글에는 이틀만에 1만654명이 동의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