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남도, 외국인노동자 등 '신종 코르나' 대응 강화

경남이주민사회센터, 다문화가족지원센터 등 협력 온·오프라인 홍보…예방요령 4개국 언어 번역 제공
[창원=뉴시스] 홍정명 기자 = 경남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이 급속 확산하는 가운데, 도내 다문화가족 및 외국인 노동자 등에 대해서도 대응 사각지대로 남지 않게 홍보를 강화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도는 먼저, 경남이주민사회센터, 외국인지원센터, 다문화가족지원센터와 협업체계를 구축해 홈페이지 및 SNS, 게시판 등을 통해 온-오프라인 홍보를 해오고 있다.

또, 경남도와 경남다문화센터에서는 지난 1월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수칙과 대응요령을 영어, 중국어, 베트남어, 캄보디아어 등 4개 언어로 번역해 도내 19개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 배부했다. 여성가족부에서도 지난 31일부터 13개 언어로 번역한 예방수칙을 제공하고 있다.

경남이주민사회센터도 13개 나라 언어 이외 필요한 언어로 번역해 나라별 교민회를 통해 예방수칙과 대응요령 등을 홍보하고 있다.

경남도는 지난 1월 10일 이후 중국을 방문했거나 방문할 예정인 다문화가족이 있는지 조사하고, 귀국 후 14일간은 외부 활동 자제와 의심증상 발생 시 보건소 연락 안내 등을 통해 철저히 관리할 방침이다.


특히, 불법체류자 등이 자발적 신고나 진료 회피로 발생할 수 있는 사각지대 해소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아울러, 불법체류 중인 외국인 노동자라도 체류 자격과 무관하게 추가비용 없이 진료받을 수 있는 점을 안내해 자발적 신고를 유도하고 있다.

경남도는 앞으로도 이주민센터, 출입국관리사무소 등과 협조해 치료과정과 치료이후 발생할 수 있는 경제적 어려움이나 출입국 문제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j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