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휴장 끝낸 中증시 블랙먼데이 예고…C공포에 질린 금융시장

중국 증시 바로미터인 홍콩 증시
항셍·H지수 2년만에 최악 급락
"폐쇄된 공장들, 재가동 불투명"
불안심리에 대규모 매도 불가피
C공포:China·Coronavirus
휴장 끝낸 中증시 블랙먼데이 예고…C공포에 질린 금융시장
휴장 끝낸 中증시 블랙먼데이 예고…C공포에 질린 금융시장

중국 증시가 3일(이하 현지시간) 재개장하면 전 세계 주식시장에 패닉을 몰고 올 것으로 우려됐다. 춘제 이틀 전인 지난달 23일 이후 폐장을 이어온 중국 증시는 당초 지난달 31일에서 3일로 재개장 예정일이 연기된 바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는 데 도움이 될 것이란 판단으로 중국 정부가 춘제 연휴기간을 늘렸기 때문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 파이낸셜타임스(FT) 등 외신들은 1일 전문가들을 인용해 중국 증시가 재개장하면 급격한 하락세가 진행되면서 시장에 패닉을 몰고 올 것이라고 보도했다. 중국 정부 방역에 대한 투자자들의 우려와 그동안 해외시장 급락세가 더해지면서 대규모 매도세가 주가를 급격히 떨어뜨릴 것이란 설명이다. 게다가 상하이종합지수는 지난달 중순 이후 23일까지 이미 4.5% 하락한 상태로 투자자들의 심리는 이미 악화된 데다 불안심리까지 겹쳐 급락세를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홍콩 증시 흐름은 중국 증시가 얼마나 큰 타격을 받을지를 예고하고 있다. 지난달 29일 다시 장이 열린 홍콩 증시의 항셍지수는 당일 최대 3% 낙폭을 기록했고, 지난주 전체로는 낙폭이 5.9%에 이르렀다. 항셍지수 내에서 중국 본토의 대기업들이 모여있는 항셍 중국기업지수는 낙폭이 무려 6.7%를 기록했다. 항셍지수와 항셍 중국기업지수 낙폭 모두 주간 간위로 2년 만에 최악이었다. 또 중국 상장기업 주식을 포트폴리오에 넣은 상장지수펀드(EFT) 일부는 지난주 낙폭이 8%에 이르렀다.

독일 금융분석업체인 콘티고의 아시아태평양 응용분석 책임자 올리비에 다시에르는 "이는 중국 시장이 개장하면 주가에 상당한 압력이 될 수 있다"고 예상했다. 3일 상하이와 선전 증시가 개장하면 주가에 상당한 하강압력으로 작용할 것이란 우려다. 상하이의 데이윈자산운용 파트너인 웨이 잉페이는 장이 열리면 펀드 보유지분의 20% 이상을 매각할 것이라고 밝혔다. 웨이 파트너는 지금으로서는 "그 누구도 감염증이 얼마나 지속될지 장담하지 못한다"면서 중국 경제가 심각한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또 중국 정부가 급격한 주가 하락에 따른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국가팀'을 꾸려 주식 매입에 나설 것으로 예상했다.

2003년 사스 당시 주식시장 흐름은 3일 재개장 뒤 주가 흐름을 예측하는 데 참고가 될 수 있다. 당시 당국은 비상위원회를 만들어 시장 충격을 모니터링했고, 기업 신규상장(IPO)은 담당 관리들의 출장제한 등 다양한 원인들로 인해 둔화됐다.

상하이종합지수는 사스가 한창이던 2003년 4월 중순~5월 9% 급락했다. 이후 낙폭을 일부 만회하기는 했지만 온전히 회복되지는 못했다.

주가 급락의 근본 배경은 신종 코로나가 가뜩이나 어려운 중국 경제를 더 어렵게 만들 것이란 예상에 기반하고 있다.

캐피털이코노믹스는 지난달 31일 보고서에서 "상당수 공장을 비롯한 여러 시설들이 (재가동) 날짜가 특정되지 않은 채 폐쇄된 상태"라면서 2003년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당시에도 이같은 대규모 공장 가동중단은 없었다"고 지적했다.

전 세계의 중국 관련 주식들도 맥을 못 추고 있다. 중국 관광객 의존도가 높은 한국 아모레퍼시픽이 지난주 11.5% 폭락했고, 세전이윤의 3분의 1 이상을 중국 시장에 의존하는 것으로 알려진 독일 자동차 업체들 주가는 4% 가까이 급락했다.
도요타·혼다 등 일본 자동차 업체 주가 역시 4% 하락했다.

증시 전문가들은 신종 코로나가 경제에 미치는 충격이 상당할 수 있어 중국의 대규모 경기부양책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있다. 우선 중국인민은행(PBOC)이 3일 장이 열리면 시장에 대규모로 돈을 풀어 시장 심리안정을 꾀할 것으로 보이고, 정부는 감세와 대규모 재정지출을 통해 국내총생산(GDP) 하강 속도를 늦출 것으로 예상된다.

dympna@fnnews.com 송경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