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신종코로나 확진’ 여성 중국인, 제주 관광지·면세점 11곳 들려

지난달 21일부터 4박5일 동선 공개…버스로 시내 관광 에코랜드·산굼부리 등 방문…시내 음식점·면세점 이용도
[제주=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차단을 위한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원희룡 지사.
[제주=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차단을 위한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원희룡 지사.
[제주=뉴시스] 강경태 기자 = 제주 관광 후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진 판정을 받은 50대 여성 중국인의 4박5일간 동선이 공개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일 오후 지난달 30일 중국 양저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은 A(52·여)씨가 지난달 21일부터 4박5일 일정으로 제주에서 체류했을 당시 들렸던 장소에 대해 공개했다.

지난달 21일 제주공항으로 무사증 입국한 A씨는 차량을 이용해 제주시 연동에 있는 플로라호텔로 이동했다.

이튿날인 22일 오전 중국인 10명과 함께 승합차를 이용, 에코랜드와 산굼부리, 우도 등을 방문했으며, 우도에서 점심식사 이후 성산일출봉을 거쳐 신라면세점 인근 음식점에서 저녁식사를 했다.

이어 23일 오전 걸어서 롯데면세점과 신라면세점으로 이동해 쇼핑을 한 이후 인근 치킨집에서 점심식사를 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어 시내버스를 이용해 중앙로 쇼핑거리로 이동, 관광 후 다시 시내버스를 이용해 숙소로 돌아왔다.

24일에는 숙소에서 버스를 이용해 한라산 1100고지와 무지개도로, 도두 해안도로 등을 구경했으며, 도두 해안도로에 있는 카페에서 점심식사를 한 뒤 다시 버스로 숙소 인근으로 이동해 음식점에서 저녁을 먹고 누웨마루 거리를 산책했다.

[제주=뉴시스]강경태 기자 = 제주를 찾은 관광객들이 2일 오후 제주국제공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를 우려하며 마스크를 쓴 채 이동하고 있다. 2020.02.02. ktk2807@newsis.com
[제주=뉴시스]강경태 기자 = 제주를 찾은 관광객들이 2일 오후 제주국제공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를 우려하며 마스크를 쓴 채 이동하고 있다. 2020.02.02. ktk2807@newsis.com
A씨는 관광 마지막날인 25일에는 숙소에서 시내버스를 이용해 제주국제공항으로 이동한 뒤 중국으로 출국했다.

제주도가 지난달 말 제주도를 여행해 귀국한 52세 여성 중국인 관광객 1명이 신종 코로나 확진을 받은 것과 관련, 그 관광객이 다녔던 동선 중 24일과 25일 이틀 동안의 동선을 공개했다.

도는 중국 현지에 있는 확진자 A씨의 딸과 전화통화를 통해 동선을 파악했으며, 지난달 25일부터 역으로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고 있다. 현재까지 누웨마루거리를 이동한 경로를 확인했지만, 나머지 경로에 대해서는 녹화된 양이 방대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도는 A씨가 묵었던 호텔 관계자 5명을 자가 격리조치했다. 격리된 5명은 현재까지 별다른 증세를 나타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 지난 1일 오후 A씨와 밀접하게 접촉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제주국제공항 내 직원이 발열 증세를 보여 긴급하게 감염증 조사를 진행했지만, 음성 판정이 나왔다.

[제주=뉴시스]강경태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전 세계로 확산되자 중국인 관광객이 2일 오후 제주시 연동 누웨마루 거리에서 주변 약국을 돌며 마스크를 사고 있다. 2020.02.02. ktk2807@newsis.com
[제주=뉴시스]강경태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전 세계로 확산되자 중국인 관광객이 2일 오후 제주시 연동 누웨마루 거리에서 주변 약국을 돌며 마스크를 사고 있다. 2020.02.02. ktk2807@newsis.com
제주도 관계자는 “A씨가 제주에서 중국으로 돌아간 다음에 증세가 나타났기 때문에 입·출국 검역 과정에서 발열 증세에 대한 우리나라와 중국 당국의 격리조치가 있었을 것”이라며 “A씨가 양국의 검역 과정에서 문제가 없어 귀가한 것으로 봤을 때 제주에서 감염됐을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고 말했다.

도는 A씨가 중국 귀국 다음날인 26일부터 증세를 보였기 때문에 질병관리본부의 관리대상에서 제외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A씨는 지난달 21일 딸과 함께 중국 춘추항공 항공편으로 제주에 입국해 4박5일동안 체류한 뒤 지난달 25일 중국으로 돌아갔다.
하지만 지난달 30일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도는 지난 1일 제주지방항공청으로부터 “제주를 다녀간 중국인 관광객 A씨가 중국 양저우로 귀국한 다음날인 지난달 26일부터 발열 증세를 보이기 시작해 30일 확진판정을 받았다”는 내용을 전파 받자 A씨의 동선 파악에 나섰다.

제주지방항공청은 중국 춘추항공에서 해당 내용을 통보 받은 후 제주도와 국토교통부 등에 A씨의 입국과 확진 사실을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ktk280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