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제주도, ‘신종 코로나’ 가짜뉴스 끝까지 추적 ‘엄단’

제주 신종 코로나 확진자 병원 이송 “사실무근‘…2일 수사 의뢰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유포된 가짜뉴스. [제주도 제공]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유포된 가짜뉴스. [제주도 제공]

[제주=좌승훈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과 관련해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가짜뉴스를 퍼뜨린 행위를 확인하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겠다고 밝혔다.

도는 이날 낮부터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제주대학교병원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환자가 이송됐고, 뉴스에는 나오지 않았다"는 내용의 메시지가 유포되고 있음에 따라 사실 확인에 나섰다.

또 제주대학교병원을 통해 해당 메신저 내용을 확인한 결과, 사실무근의 가짜뉴스로 판명됐다.

도는 이에 대해 최초 생산한 사람은 물론 이를 퍼뜨린 사람까지 검거해 엄중하게 처벌하겠다는 방침이다.


강영진 공보관은 “이번 가짜뉴스의 경우 도내 도민들을 대상으로 대량 유포되면서 도민들의 불안감을 가중시켰고, 방역당국의 행정력 낭비를 초래했다”며 “이 같은 명백한 불법행위가 재발되지 않도록 사법당국에 수사를 의뢰하겠다”고 밝혔다.

강 공보관은 이어 “허위 사실을 유포하거나 전파하는 행위는 중대한 범죄행위”라며 “허위조작정보 생산유포행위와 관련해 가짜뉴스를 만든 사람과 중간 유포자를 끝까지 추적해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도와 보건당국이 언론을 통해 확인된 사실들을 숨김없이 발표하고 있는 만큼, 가짜뉴스에 현혹되지 말 것을 당부했다.

jpen21@fnnews.com 좌승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