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신종코로나' 오늘도 대통령 지시가 나온다…수보회의 주재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종합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종합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수석·보좌관회의(수보회의)를 주재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생 상황 및 대응책을 점검한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청와대에서 수보회의를 개최한다. 지난달 20일부터 이달 2일까지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 확진 환자가 15명 발생한 만큼 주요 의제는 신종 코로나 관련 대책이 될 전망이다.

청와대는 신종 코로나와 관련, 감염 확산 방지 및 경제영향 최소화라는 두가지 축에 기초해서 대응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전날(2일)까지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 확진 환자가 15명 발생하면서 감염 확산에 대한 우려가 퍼지고 있고, 이로 인한 경제 심리 위축까지 우려되고 있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7일 긴급대책회의, 28일 국립중앙의료원 등 현장방문, 30일 종합 점검회의, 전날 감염병 전문가 간담회 등으로 속도감 있게 관련 일정을 소화하며 신종 코로나 대응에 힘을 쏟고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30일 종합 점검회의에서는 "선제적 예방조치는 빠를수록 좋고, 과하다 싶을 만큼 강력해야 한다"는 감염 확산 방지 대응을 지시했다.


아울러 "불안감 때문에 정상적인 경제활동까지 영향을 받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며 "경제부총리를 중심으로 모든 부처가 경제상황 관리에 만전을 기하라"고 주문했다.

정부가 전날 발표한 중국 후베이성 방문 외국인의 전면 입국 금지 조치 및 제주도 무사증입국제도 일시 중단 조치도 이와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전날 의사협회 등 전문가들의 '신규 감염 유입 차단' 권고에 따라 입국에 제한을 두면서도 상반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방한, 대중무역 등 외교, 경제 관계를 고려해 중국인 전체의 입국을 막지 않은 것이란 분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