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2월 임시국회' 일정 짭시다…여야3당 원내수석 오늘 회동

윤후덕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오른쪽)와 김한표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2월 임시국회 일정을 협의하고 있다. 2020.1.30/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윤후덕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오른쪽)와 김한표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2월 임시국회 일정을 협의하고 있다. 2020.1.30/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진성훈 기자 = 여야 원내교섭단체 3당은 3일 원내수석부대표 회동을 갖고 '2월 임시국회' 의사일정을 논의한다.

정치권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윤후덕·자유한국당 김한표·바른미래당 이동섭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11시 국회에서 회동을 갖는다.

앞서 민주당과 한국당은 지난달 30일 원내수석부대표 회동에서 2월 임시국회를 여는 데 합의했다. 다만 각종 법안 처리와 선거구 획정 등 현안 처리를 두고 이견을 적지 않아 2월 임시국회에서 어느 정도 성과를 거둘지 미지수다.

민주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필요성이 커진 검역법 개정안을 앞세워 2월 임시국회에서 밀린 민생법안들을 조속 처리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또한 민주당은 검찰개혁 후속으로 제시한 경찰개혁 관련 법안과 헌법불합치 결정으로 개정이 필요해진 '집회·시위에 관한 법률' 등에 대해서도 2월 국회 처리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민생 입법 필요성에는 공감하면서도 청와대를 향한 검찰 수사 및 이에 적대적인 청와대와 법무부의 검찰 인사를 둘러싼 각종 논란과 관련해 2월 국회에서 정부를 상대로 따질 것은 따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와 함께 21대 총선을 앞둔 선거구 획정을 놓고서도 여야의 정치적 이해관계가 극명하게 엇갈림에 따라 2월 국회 논의 과정에서 진통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