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RE:TV] '슈돌' 육아 만렙 개리X언어 천재 하오, 매력만점 '개부자' 등장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육아 만렙' 아빠 개리가 '언어 천재' 아들 하오와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등장, '개부자'의 매력을 기대하게 했다.

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에는 리쌍 출신 개리가 아들 하오와 함께 등장했다. 3년 만에 방송에 복귀한 개리는 카메라 앞에서 어색해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날 개리는 방송을 쉰 이유에 대해 "20년 넘게 활동을 하다가 스스로 스트레스랑 과부하 상태가 온 것 같다. 모든 것에서 잠시 벗어나 휴식할 때 결혼을 하고, 아이가 생겨서 육아 휴직이 됐다"며 "어떻게 보면 3년 좀 넘게 휴식한 건데, 일을 길게 쉬면서 전혀 불행하지 않았다. 집에 오면 너무 좋으니까. 진짜 행복이 가까이에 있다는 걸 느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슈돌' 출연 계기는 "방송을 빼놓지 않고 봤다. 자주 보던 프로그램인데 내 삶과 연결이 됐더라. 육아 70, 작업 30의 삶을 살았으니까. 내 생활이랑 잘 맞는 거 같아서 (출연을) 결정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육아에 집중했다는 개리의 말은 믿을 만했다. 개리는 엄마가 떠난 뒤 우는 아이에게 바나나 이야기를 하면서 자연스럽게 관심을 돌리고, 밥을 먹지 않는 하오와 함께 주먹밥을 만들며 식사 행위에 집중하도록 했다. 또한 개리는 이사 차를 좋아하는 하오를 위해 직접 차를 섭외하고 아이가 만족할 때까지 곁에 있어주며 자상한 아빠의 면모를 보였다.

26개월이 된 하오는 나이가 믿기지 않을 정도로 놀라운 언어 능력을 보여줬다. 아이는 '감독', '작가', '거치대', '건조' 등 난도 높은 단어들을 구사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운동화 브랜드 이름까지 척척 맞히는 하오는 도경완과 이미도마저 놀라게 했다. 또한 기타 연주까지 수준급으로 해내며 재능을 자랑했다.

하오는 공감능력도 뛰어났다. 그는 어른들에게 예의 바르게 인사하는 것은 물론, 식사 여부까지 살뜰하게 챙겼다. VJ에게는 직접 음식까지 떠먹여 주며 남다른 배려심을 뽐냈다. 하오의 따뜻함과 사랑스러움은 시청자들까지 사로잡았다.


'육아 만렙'으로 돌아온 개리와 '역대급 똑똑이' 하오는 시작부터 '멋진 부자 케미'를 발산하며 앞으로 '개부자'가 써 내려갈 이야기를 기대하게 했다.

한편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엄마가 없는 48시간 동안 진행되는 스타 아빠들의 눈물겨운 육아 도전기를 다룬다. 매주 일요일 오후 9시15분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