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오후부터 한기 몰려와 '기온 뚝'[오늘 날씨]

기상청, "북서쪽 찬 공기 유입"
[파이낸셜뉴스]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영하권 온도를 기록한 지난달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공원 인근에서 시민들이 두꺼운 옷을 입고 출근길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영하권 온도를 기록한 지난달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공원 인근에서 시민들이 두꺼운 옷을 입고 출근길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3일 오후부터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질 것으로 예측된다.

기상청은 이날 "중국 북부지방에서 남하하는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이 대체로 흐리다가 오전에 중부지방부터 차차 맑아지겠다"고 밝혔다.

아침까지 기온은 평년보다 2~4도 높지만 오후부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져 추워지겠다.

예상 강수량(적설량)은 비 또는 눈이 예상된 지역에 5㎜ 미만의 비가 내리겠다.

경기남부와 충청도는 1~3㎝의 눈, 서울과 경기북부, 강원영서남부, 전라도, 경상서부내륙, 제주도산지, 서해5도, 울릉도, 독도는 1㎝ 내외의 눈이 쌓이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7~3도(평년 -12~-1도), 낮 최고기온 1~9도(평년 2~8도)로 예측됐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3도 △인천 -2도 △춘천 -5도 △강릉 0도 △대전 -1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2도 △인천 2도 △춘천 4도 △강릉 6도 △대전 5도로 예상된다.

대기질은 충북과 대구를 제외하고는 '보통'이다. 대체로 대기상태가 '보통'수준이나 일부 중부내륙과 일부 영남지역에서는 대기정체로 국내 미세먼지가 축적돼 농도가 높겠다.

바다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1.0m, 남해 앞바다에서 0.5~1.5m, 동해 앞바다에서 0.5~2.5m로 일겠다.

서해 먼바다와 남해 먼바다에서 최고 2.0m, 동해 먼바다에서 최고 5.0m로 일 전망이다.

기상청은 "3일과 4일까지 강원산지와 해안에는 바람이 30~45㎞/h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며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eco@fnnews.com 안태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