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부산 퇴직공무원, 장노년 일자리 창출 지원

[파이낸셜뉴스] 부산시가 장노년층의 일자리 확대를 위해 퇴직한 공무원들의 근무경력과 노하우를 활용하는 인사혁신처의 '퇴직공무원 사회공헌사업'에 4년 연속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2017년부터 인사혁신처가 시범사업으로 진행중인 퇴직공무원 사회공헌사업은 현직공무원이 직접 수행하기 어렵고, 민간이 대신할 수 없는 공직적합분야 중 전문성과 경험 활용이 필요한 사업에 퇴직공무원을 고용하는 사업이다.

시는 올해 10명(국세청 출신 2명, 부산시청 출신 4명, 구·군청 출신 4명)의 퇴직공무원을 선발, 4일 위촉장을 전달하고 시니어클럽 등 일자리 수행기관 10곳에 각각 배치할 예정이다.

선발된 위원들은 각자 전문분야를 활용해 일자리 수행기관에서 업무컨설팅, 고령자친화기업 설립, 민간기업 일자리 발굴 등 전반적인 업무를 지원한다.

아울러 사회공헌이라는 취지를 살려 심각한 문제로 떠오른 고독사 문제를 예방하기 위해 일자리 참여자와 함께 1인 위험 가구를 동행방문 하는 등 사회문제 해결에도 앞장선다.

지난해 사업평가 결과, 이들 자문위원이 위촉된 수행기관의 전년 대비 일자리창출 실적은 평균 27.6% 상승하고, 자문위원 1인당 평균 51개의 기업을 발굴·연계하는 등 민간일자리 창출에 도움이 된 것으로 나타났다.

시 관계자는 "퇴직공무원들이 재직 때 쌓았던 행정경험과 노하우를 부산지역 장노년일자리 창출에 도움이 되도록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bsk730@fnnews.com 권병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