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NH투자증권, 해외 우량주 투자 자문형 랩 출시

관련종목▶

NH투자증권, 해외 우량주 투자 자문형 랩 출시
[파이낸셜뉴스] NH투자증권은 미국과 중국 등 해외우량주에 투자하는 자문형 랩어카운트 ‘NH IM(임)글로벌우량주 랩’을 출시했다고 2월 3일 밝혔다. 랩어카운트는 증권사가 고객과 투자 일임계약을 맺고 적합한 포트폴리오를 구성해 고객 자산을 운용하는 맞춤형 자산관리 서비스다. 최소 가입금액은 1억원 이상이며, 운용보수와 성과보수가 발생한다.

NH 임글로벌우량주 랩은 임캐피탈파트너스(IM Capital Partners)의 자문을 받는다. 장기적인 관점에서 미국과 중국 등의 해외우량주에 집중 투자한다. 임캐피탈파트너스는 20여년간 미래에셋자산운용에서 일하면서 해외 현지에서 펀드를 운용하던 임성호 대표가 홍콩에 직접 설립한 자산운용사다.
임성호 대표의 성을 따서 임캐피탈파트너스로 사명을 정했다.

임 대표는 2014년 말부터 운용한 미래에셋차이나그로스펀드로 3년간 80%가 넘는 수익률을 내며 미국 펀드평가사인 모닝스타로부터 별 5개(만점)를 받은 바 있다.

임 대표는 “미국과 중국 등 이른바 G2국가의 우량주는 지금까지 꾸준하게 우수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면서 “안정성이 높은 미국과 성장성이 높은 중국 시장에서 우량주를 찾아 투자한다면 장기적으로 좋은 성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ggg@fnnews.com 강구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