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울산시, 신종 코로나 기관별 대응 상황 점검 회의 개최 

울산시가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대응을 위해 영상회의를 진행하고 있다.(울산시청 제공) © 뉴스1
울산시가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대응을 위해 영상회의를 진행하고 있다.(울산시청 제공) © 뉴스1

(울산=뉴스1) 손연우 기자 = 울산시는 3일 오후 2시 시청 본관 7층 상황실에서 울산시와 5개 구·군, 교육청, 경찰청, 울산검역소, 울산대학교병원, 동강병원 관계자 등 3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책 기관별 대응상황 점검 회의'를 개최한다.


송철호 시장 주재로 열리는 이번 회의는 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정보 공유 Δ효율적인 대응을 위한 협조 및 지원 사항 Δ요양보호사, 간병인 등 중국인 입국자 관리 방안 Δ지역관광 및 경제동향 등에 대해 논의한다.

시는 국·내외에서 접촉자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구·군 보건소에 마련된 방역대책반 운영과 24시간 비상체계 유지 등을 통한 의심환자 발생 모니터링을 강화해 줄 것을 요청한다.

이와 함께 환자 발생 시 신속한 격리 조치로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국가입원치료 병상(음압 5병상)을 상시 가동하고, 5개 구·군 보건소와 7개 의료기관에 선별 진료소를 설치해 의료기관 내 감염 가능성을 최소화해 줄 것을 주문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