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HDC현산, 서울 동대문 제기1구역 재건축 시공사 선정

제기1구역 재건축 조감도.(제공=HDC현대산업개발)© 뉴스1
제기1구역 재건축 조감도.(제공=HDC현대산업개발)© 뉴스1

(서울=뉴스1) 이동희 기자 = HDC현대산업개발이 서울 동대문구 제기1구역 재건축 시공사로 선정되면서 올해 도시정비사업 수주 출발을 알렸다.

HDC현산은 지난 1일 동대문구 제기동 서울중앙교회에서 열린 제기1구역 재건축 정비사업 토지등소유자 전체회의에서 전체 190표 가운데 153표를 획득해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제기1구역 재건축은 동대문구 정릉천동로 80(경동미주아파트) 일대에 지하 2층~지상 35층 아파트 2개 동 357가구로 다시 짓는 프로젝트다. 총공사비는 693억원이다.

제기1구역은 지하철 1호선 제기동역이 위치한 초역세권 입지로 청량리역, 내부순환로 등과도 인접해 교통여건이 우수하다. 롯데백화점과 홈플러스, 약령시장, 동대문구청 등 풍부한 생활환경 인프라를 갖췄다는 평가다.
특히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청량리역을 중심으로 한 개발 이슈가 이어지고 있어 향후 가치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HDC현산은 사업시행자인 하나자산신탁과 협의를 통해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해 2022년 상반기 착공 및 분양, 2024년 준공할 예정이다.

HDC현산 관계자는 "제기동 일대의 상징인 향나무를 모티브로 나무와 숲 형태의 단지를 조성하는 등 지역의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명품 주거공간을 선보이며 토지등소유자들이 보내준 신뢰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