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부동산 논란' 김의겸, 총선 불출마 선언…"이젠 멈춰설 시간"

"군산 발전 위해 일해보고 싶었다…시민께 죄송"
[전주=뉴시스] 김얼 기자=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19일 전북 전주시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국회의원 출마 기자회견을 갖고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12.19. pmkeul@newsis.com
[전주=뉴시스] 김얼 기자=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19일 전북 전주시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국회의원 출마 기자회견을 갖고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12.19. pmkeul@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지은 기자 = '부동산 투기 논란'으로 더불어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의 적격여부 심사가 지연되고 있는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3일 올해 4·15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 전 대변인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제는 멈춰 설 시간이 된 듯하다"며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군산 경제 발전을 위해 일해보고 싶었다"며 "쓰임새를 인정받고자 제 나름 할 수 있는 일을 다해봤다. 때로는 몸부림도 쳐봤다"고 했다.

이어 "그동안 저를 지지해주신 군산 시민 여러분들, 대단히 죄송하다.
그리고 한없이 고맙다. 은혜를 잊지 않겠다"며 "민주당이 총선에서 압승해 문재인 정부를 든든하게 뒷받침해주기를 간절히 기원한다"고 전했다.

한편 당 검증위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회의를 열고 김 전 대변인 등에 대한 적격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kkangzi8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