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성일종 의원, 신종 코로나 확산 방지 위해 선거일정 잠정 연기

자유한국당 성일종 국회의원(서산·태안)은 3일 “예비후보 등록 등 선거 관련 일정들을 잠정적으로 연기하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우한 폐렴) 확산 방지를 위해 24시간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했다© 뉴스1
자유한국당 성일종 국회의원(서산·태안)은 3일 “예비후보 등록 등 선거 관련 일정들을 잠정적으로 연기하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우한 폐렴) 확산 방지를 위해 24시간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했다© 뉴스1


성일종 국회의원이 이달 초 예비후보로 등록하고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나설 계획이었으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확산일로에 있는 현 상황을 감안해 모든 선거 관련 일정들을 잠정적으로 연기하기로 했다 © 뉴스1
성일종 국회의원이 이달 초 예비후보로 등록하고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나설 계획이었으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확산일로에 있는 현 상황을 감안해 모든 선거 관련 일정들을 잠정적으로 연기하기로 했다 © 뉴스1

(서산=뉴스1) 김태완 기자 = 자유한국당 성일종 국회의원(서산·태안)은 3일 예비후보 등록 등 선거 관련 일정들을 잠정적으로 연기하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확산 방지를 위해 24시간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성 의원은 당초 이달 초 예비후보로 등록하고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나설 계획이었으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확산일로에 있는 현 상황을 감안해 모든 선거 관련 일정들을 잠정적으로 연기하기로 했다.

당분간 선거운동 대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지역 내 발생 및 확산을 막기 위해 국회차원의 지원 및 현장대응에 전념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언제든지 직통 전화번호는 물론 서산 사무실과 태안 사무실, 그리고 국회 사무실을 통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와 관련해 건의 또는 제보해 줄 것을 당부했다.

본격적으로 선거운동에 나설 경우, 선거사무소 개소식 등 많은 사람이 모이는 행사의 개최가 불가피해질뿐만 아니라 지역을 돌아다니며 주민들과 악수하고 대화를 나누는 선거 관련 활동들이 신종 코로나 확산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기 때문에 당분간 자제하겠다는 것이 성 의원의 설명이다.

성 의원은 “선거가 겨우 70여 일 남아있는 상황에서 예비후보 등록 등을 연기하는 것에 대해 보좌진들을 비롯한 주변의 만류가 있었으나 총선보다 서산·태안 주민들의 건강과 안전이 우선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