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파주시 지방재정 신속집행평가 ‘3관왕’

최종환 파주시장. 사진제공=파주시
최종환 파주시장. 사진제공=파주시


[파주=파이낸셜뉴스 강근주 기자] 파주시는 ‘2019년 상반기 지방재정 신속집행 평가’와 ‘하반기 중간평가’에서 최우수기관에 선정된데 이어 하반기 평가에서도 최우수 등급을 받아 3관왕 영예를 안게 됐다.

파주시는 행정안전부가 전국 243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평가하는 2019년 지방재정 신속집행 하반기 평가에서 일반 분야 88.39%, 소비-투자 분야 81.95%의 높은 집행률로 최우수기관에 선정돼 특별교부세 4억원을 추가 확보했다.

파주시는 재정 신속집행을 통한 ‘GRDP(지역내총생산)’ 개선 효과로 지역경제 활력을 불어넣고자 연초부터 신속집행추진단을 구성해 부서별 주요 사업을 분석하고 추진사항을 점검했으며 부진사업에 대해선 제고 대책회의 개최 등 적극적인 재정집행 대책을 강구해 왔다.


또한 긴급입찰, 선금급 집행 활성화, 일상감사-계약심사-적격심사 기간단축 등 ‘행정안전부의 신속집행 활용지침’을 전 분야에 걸쳐 다각도로 적용하고 주기적인 집행 점검체계를 마련해 집행률 관리를 강화해 왔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3일 “재정지출 확대를 통한 경제적 효과와 더불어 예산의 효율적 운용을 위한 이월액, 불용액 감소 등 건전한 재정 운영을 도모하는데 초점을 맞춰 신속집행을 추진해온 결과”라며 “2020년에도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클로징10 제도’를 적극 활용해 SOC사업의 조기 착공, 완공으로 시민 중심의 행복도시를 만드는데 최선의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클로징10 제도는 전년도 11, 12월부터 공사설계에 착수해 당해연도 10월까지 모든 공사를 완료하는 것으로 동절기 부실공사 예방, 연말 무리한 예산집행 관행 방지, 재정 신속집행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등 다양한 효과를 거두기 위한 파주시 특화시책이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