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전북도의회, ‘신종 코로나’ 방역 공조체제 총력

비상대책본부 회의…집행부 코로나 확산차단 집중토록 임시회 탄력운영 일부 기관 업무보고 간소화·현지활동 보류·의회견학 임시중단
[전주=뉴시스] 김민수 기자= 송성환 전북도의회 의장(오른쪽)과 의원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사태와 관련해 2월 임시회를 탄력적으로 운영하기로 하는 등 집행부와 유기적인 공조에 나선다고 밝혔다. 2020.02.03 leo@newsis.com
[전주=뉴시스] 김민수 기자= 송성환 전북도의회 의장(오른쪽)과 의원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사태와 관련해 2월 임시회를 탄력적으로 운영하기로 하는 등 집행부와 유기적인 공조에 나선다고 밝혔다. 2020.02.03 leo@newsis.com

[전주=뉴시스] 김민수 기자 = 전라북도의회(의장 송성환)가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비상대책본부’ 2차 회의를 열고, 의회 역량을 감염증 확산 방지에 모으기로 했다.

특히 집행부가 감염증 확산차단에 행정력을 집중할 수 있도록 2월 임시회를 탄력적으로 운영하기로 하는 등 집행부와 유기적인 공조에 나섰다.

도의회 의장단과 상임위원장단은 이날 오전 10시 의장실에 마련한 비상대책본부에서 회의를 열고, 전라북도청과 교육청 등 집행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에 집중할 수 있도록 2월 임시회를 탄력적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이날 개원해 13일까지 열리는 제369회 임시회에서는 도청과 교육청 및 산하기관의 2020년 업무보고가 주요 안건으로 예정돼 있다.

이와 관련 도의회는 회기 중 각 상임위원회별로 해당 실국 상황에 맞춰 업무 보고 청취를 탄력적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보건환경연구원과 군산·남원 의료원의 업무보고는 생략하고, 복지여성보건국 업무보고는 환경복지위원회에서 진행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의원들의 요구 자료 제출기한도 해당 실국 상황에 맞춰 융통성 있게 운영하기로 했다.

2월 임시회기 중 집행부와 예정됐던 전체의원 및 상임위원회 오찬 간담회도 모두 취소했다.

도의회는 의원들의 현지 의정활동과 세미나 등도 보류하기로 결정했다. 도의회는 각 상임위원회별로 재난안전시설과 학교 시설 등을 점검할 계획이었다.

감염 전파를 막기 위해 도민들의 본회의 참관과 의회 홍보관 견학은 임시 중단하기로 했다.

도의회 청사 내에서 다중이 모이는 세미나 개최 및 시설 대관 등도 당분간 하지 않기로 했다.


송성환 의장은“우리 도의회는 비상대책본부를 중심으로 집행부의 방역 활동에 적극 협력하면서 현안에 따른 의회의 역할을 구체적으로 모색하겠다”며“방역 대응 예산 확보와 감염증 예방을 위한 조례 제정 등 제도 개선에도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한편 도의회 신종 코로나 비상대책본부는 의장을 본부장으로 하고, 부의장과 상임위원장단으로 구성됐다. 본부에 총괄지원반, 정책지원반, 상황전파반, 홍보지원반 등 4개 조직으로 세분화된 대책상황실도 운영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le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