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전광훈 목사, 두번째 경찰 출석…불법모금 혐의 등 조사

3일 오전 10시27분께 종로경찰서 출석 "종교단체 헌금을 왜 불법모금으로 모나" 기부금품법,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조사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목사가 지난 1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집회 '범국민투쟁본부 대한민국 바로세우기 국민대회'에 참석, 태극기와 성조기를 흔들고 있다. 2020.02.01.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목사가 지난 1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집회 '범국민투쟁본부 대한민국 바로세우기 국민대회'에 참석, 태극기와 성조기를 흔들고 있다. 2020.02.01.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인우 기자 = 기부금품법,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를 받고 있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가 3일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

전 목사는 이날 오전 10시27분께 서울 종로경찰서에 출석, 취재진에게 "기부금이 아니라 헌금"이라며 "자유대한민국, 자유세계에서 종교단체가 헌금하거나 모금하는 것을 불법 모금이라고 몰고가는 것이 어디 있느냐"고 주장했다. 이어 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도 "그것도 마찬가지"라고 일축했다.

경찰에 따르면 전 목사는 이날 기부금품법 위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한 조사를 받는다. 당초 전 목사는 지난달 22일 경찰 출석을 약속했으나 돌연 나오지 않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전 목사는 이에 "목사이고 한기총 대표이기 때문에 바빠서 개인적인 사정으로 경찰과 다 합의한 것"이라며 "지난번 주거지가 불분명하다며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난 교회 사택에 살고 있고 청와대 앞 비밀 텐트에서 투쟁을 하고 있는 사람"이라고 반박했다.

전 목사는 지난해 10월3일 개천절 광화문에서 열린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범국민투쟁본부) 집회에서 발생한 불법 행위를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와 함께 내란선동·기부금품법·선거법 등 위반 혐의도 받는다.

최근에는 대학 졸업증명서, 대학원 성적증명서 등 위조 의혹이 제기돼 사문서 위조 등 혐의로도 고발됐다.

전 목사는 앞서 4차례 경찰의 소환 요구에 불응하다가 출국금지 조치를 당하고 체포영장 발부 가능성이 제기되자 지난해 12월12일 첫 소환조사에 응하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