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청주공항, 10일부터 중국 옌지만 운항…9개 노선 운휴·중단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청주=뉴시스] 천영준 기자 = 청주국제공항의 중국 노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여파로 오는 10일부터 옌지 1개 노선만 운항한다.

3일 충북도에 따르면 청주공항과 중국을 오가는 하늘길은 지난해 말 기준으로 모두 10개다.

이 중 항저우, 베이징, 선양, 다롄, 하얼빈, 옌타이 등 6개 노선은 운휴에 들어간 상태다. 올해 1월은 나머지 4개 노선이 운항했다.

항공사는 이스타항공(하이커우, 장자제, 옌지), 중국 동방항공(웨이하이), 남방항공(옌지)이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 확산 우려가 커지면서 이스타항공은 지난달 30일 장자제 노선에 이어 지난 1일 하이커우 운항을 중단했다. 이 항공사는 이달 10일부터 옌지 노선도 운항하지 않기로 했다.

동방항공은 웨이하이 노선을 오는 6일부터 중단한다.


다만 주 3회(월·화·토) 옌지 노선을 운항하는 남방항공은 아직 중단 계획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사천항공은 지난달 4일부터 운휴에 들어간 옌타이(주 7회) 운항을 이달 5일 재개하려 했으나 보류했다.

충북도 관계자는 "중국 노선 운항이 중단되면서 청주공항 국제선 이용이 크게 위축될 것으로 보인다"며 "베트남과 태국, 일본 등 다른 국제노선 개설을 위해 항공사와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c@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