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광주시 1월의 공무원에 5·18선양과 신영환 주무관 선정

민주인권기념파크·국립트라우마센터 유치
[광주=뉴시스]맹대환 기자 = 광주시 1월의 공무원에 선정된 신영환 주무관(오른쪽). 사진 왼쪽은 이용섭 광주시장. (사진=광주시 제공) 2020.02.03mdhnews@newsis.com
[광주=뉴시스]맹대환 기자 = 광주시 1월의 공무원에 선정된 신영환 주무관(오른쪽). 사진 왼쪽은 이용섭 광주시장. (사진=광주시 제공) 2020.02.03mdhnews@newsis.com

[광주=뉴시스] 맹대환 기자 = 광주시는 '1월의 공무원'으로 5·18선양과 신영환 주무관을 선정하고 3일 시청 비즈니스룸에서 시상했다.

신 주무관은 국정과제, 시 현안업무 담당자로서 10년 간 끌어온 옛 광주교도소 부지 민주인권 기념파크 조성사업의 국가사업 추진을 확정하고, 국립트라우마 치유센터 광주 유치 확정 등 민선 7기 공약 2건을 달성하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했다.

광주시는 2010년부터 법무부 소유 광주교도소 부지를 국가에서 민주인권 기념파크로 조성해 줄 것을 건의했으나 정부는 국유지를 유상양여 후 시에서 자체사업으로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으로 국가사업 추진이 매우 어려운 상황이었다.

신 주무관은 5·18사적지라는 광주시의 특성을 강조하고 정부를 설득한 끝에 사적지 보존 공간 확보는 물론 원형복원이 포함된 내용으로 지난해 12월 국비 1155억원을 확보했다.

또 5·18, 부마항쟁, 여순사건 등 국가폭력 피해자들의 치유와 사회성 회복을 위한 국립트라우마 치유센터도 유치에 성공했다.


국정 과제에 포함된 국립트라우마 치유센터가 건립되려면 법 제정과 건축공사 등 약 4년의 기간이 소요되는 데 더 이상 국가가 국가폭력 피해자를 방치하지 않도록 광주트라우마센터를 국립트라우마 치유센터로 확대·운영하는 결정을 이끌어냈다.

시비로만 운영해오던 광주트라우마센터는 2020년부터 국비 6억2000만원을 신규 지원 받아 4년 동안 국비 25억원을 확보, 시비 16억원을 절감했다.

신 주무관은 "10년 간 끌어온 숙원사업인 민주인권 기념파크 조성사업을 국가사업에 반영해 시비를 절감하고, 광주에 국립트라우마 치유센터를 유치해 광주의 위상이 한층 더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도록 중앙부처와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mdhnew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