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힘 있는 여당, 파주 발전”…박정 의원, 총선 출마 선언

더불어민주당 박정 의원이 3일 제21대 총선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박정 의원사무실 © 뉴스1
더불어민주당 박정 의원이 3일 제21대 총선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박정 의원사무실 © 뉴스1


(파주=뉴스1) 박대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정 국회의원이 현 지역구인 파주시을에서 4·15 총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박정 의원은 3일 파주 금촌역 앞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집권 여당의 힘 있는 재선의원으로 파주를 더 크게 만들기 위해 다시 뛰겠다”며 출마를 선언했다.

박 의원은 “두 차례 낙선을 거치고 3번의 도전 끝에 어렵게 20대 국회에 당선되었기에 지금 자리의 소중함과 무게감을 더욱 절실히 느끼고 있다”며 “파주는 지난 70여 년간 국가안보를 이유로 일방적으로 많은 양보와 희생을 요구 받아왔지만, 지난 모든 선거에서 민주당이 승리하면서 파주가 달라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21대 총선은 파주가 향후 100년을 보며 더 큰 파주로 나갈 것인지, 지난 70여 년 전으로 회귀할 것인지를 선택하는 선거”라며 “더 큰 파주를 준비하기 위해 평화와 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경륜과 실력, 신뢰를 갖춘 더 큰 사람인 ‘박정’이 힘 있는 집권 여당의 재선의원이 되어 파주를 더 크게 하겠다”며 “다시 한 번 뜨거운 지지와 성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출마선언에 앞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해 “민주당 특별위원회 위원으로 참여해 국민 입장에서 적극 조치를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제20대 국회에서 후반기 외교통일위원회 간사로 활동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