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한국지엠 1월 2만484대 판매…전년比 47.1%↓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한국지엠이 지난달 국내외시장에 2만 484대의 완성차를 판매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47.1% 감소한 수치다.

내수시장에서는 0.9% 감소한 5101대, 해외시장에는 54.3% 감소한 1만5383대가 각각 판매됐다. 전년동기에 비해서는 판매가 큰 폭 감소했지만 지난해 12월에 비해서는 0.9% 판매가 늘었다.

쉐보레 스파크는 내수 시장에서 총 2589대가 판매되며 전년 동월 대비 19.6% 증가세를 기록, 한국지엠의 1월 내수 판매 실적을 견인했다.

아메리칸 픽업트럭 쉐보레 콜로라도는 전월 대비 20.3% 증가한 777대 판매됐으며, 3개월 연속 상승세를 보이며 내수 실적에 힘을 보탰다.

트래버스, 콜로라도, 이쿼녹스, 볼트 EV, 카마로 SS 등 쉐보레의 수입 판매 모델은 1월에도 월 판매량 1000대 이상을 기록하며 꾸준한 실적세를 유지했다.


한국지엠 영업 및 서비스 부문 시저 톨레도 부사장은 "지난해 쉐보레 트래버스와 콜로라도에 이어 최근 국내 출시돼 이달 본격 고객 인도를 앞두고 있는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가 시장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며 "이들 신차들이 쉐보레 브랜드 이미지 전반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는 만큼, 다양한 제품과 프로모션을 선보이며 국내 소비자들에게 더 많은 선택지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지엠은 2월 한달간 '쉐보레, 파인드 뉴 이어' 프로모션을 진행, 쉐보레 제품 구입 고객을 대상으로 파격적인 혜택을 제공한다. 또 새로운 글로벌 SUV 트레일블레이저의 국내 출시 기념 견적 상담 및 사전 계약 이벤트를 진행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